안민석, 최강욱 징계에 “‘성희롱’ 진보 정치인 낙인 치명적” 비판
안민석, 최강욱 징계에 “‘성희롱’ 진보 정치인 낙인 치명적” 비판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6.21 18:13
  • 수정 2022-06-2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당 윤리심판원이 최강욱 의원에게 ‘6개월 당원권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린 것에 대해 “진보 정치인의 ‘성희롱’이라는 낙인이 얼마나 치명적인가는 삼척동자도 안다”며 비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강욱을 위한 변명’이라는 제목의 글을 쓰고 “내용을 잘 모르는 시민들은 이 징계로 인해 최 의원에 대해 씻을 수 없는 성범죄를 저지른 정치인으로 왜곡, 인식하게 됐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 정권의 아픈 이를 민주당이 알아서 뽑아줬으니 뻘짓도 이런 뻘짓이 없다”며 “청와대 공직비서관 경험을 바탕으로 논리와 전투력까지 겸비했고 대중적 인기를 얻은 최강욱을 대체할 만한 인물이 현재 민주당에는 없다”고 주장했다.

또 “월드컵을 앞두고 손흥민 같은 골잡이를 집에 돌려보낸 꼴”이라며 “본격적인 정치보복을 앞두고 검찰공화국과 결전을 앞둔 시점에 핵심 공격수를 빼내니 한숨이 절로 난다”고 얘기했다.

안 의원은 “최강욱을 비난하는 분들께 말씀드린다. 검찰청 개혁법안은 민주당의 당론이었고 모두가 참여해 이뤄낸 중간 결과물이다. 최종 목표는 중대범죄수사청 설치”라며 “전 비대위원장이었던 분이 이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이라고 조롱하고 처럼회 해체를 요구하며 지선 참패를 최강욱과 처럼회의 책임으로 돌리는 것은 매우 단편적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박지현 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의원의 거짓 발언, 은폐 시도, 2차 가해 행위를 종합해 보았을 때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은 무거운 처벌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처럼회는 팬덤에 취해 당을 국민과 멀어지게 만들고 지선을 참패로 이끌었다. 처럼회는 해체해야 한다”며 “강성 팬덤에 기대 당과 선거를 망친 책임을 인정하고 자숙해야 한다. 당도 최 의원 처분을 계기로 팬덤 정치와 완전히 결별하고 국민의 품으로 돌아가겠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