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 중 술마신 경비원 협박해 돈 뜯은 입주민 실형
근무 중 술마신 경비원 협박해 돈 뜯은 입주민 실형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19 11:25
  • 수정 2022-06-1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여자친구가 일하는 식당에 찾아가 인화물질을 뿌린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에게 1심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근무 중 술을 마시던 아파트 경비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내고 관리소장을 해고하겠다고 협박한 입주민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춘천지법 형사2단독 박진영 부장판사는 공갈, 협박 등 혐의로 기소된 A(65)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해자에 대한 변제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고 이들로부터 용서를 받지도 못했다"며 "피고인이 2017년 상해죄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음에도 유예 기간 중 자숙 없이 범행을 저질러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A씨는 2020년 9월 춘천시 한 아파트 경비원 B씨가 초소에서 저녁 식사 중 소주를 마시는 것을 보고 "경비가 근무시간에 술 먹다가 걸렸으니 사건화시켜 잘라버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B씨가 "가진 돈이 100만원 밖에 없는데 이를 줄 테니 용서해달라"고 말하자 "300만원을 현금으로 가지고 오라"고 협박해 피해자로부터 2차례에 걸쳐 총 300만원을 뜯어냈다.

A씨는 이듬해 6월 같은 아파트 관리소장에게 전화해 "개별난방 계약이행 보증금을 왜 입주민에게 안 돌려주냐"며 소장직에서 해고할 것처럼 협박하기도 했다.

A씨는 법정에서 "단순한 폭언 내지 답답하고 억울한 감정의 표현에 불과할 뿐, 협박의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으나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