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3주째 하락...매수심리도 6주 연속 위축
서울 아파트값 3주째 하락...매수심리도 6주 연속 위축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17 09:52
  • 수정 2022-06-1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서울의 아파트 가격이 금리 인상과 가격 하락 우려로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3주 연속 하락했다.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6월 둘째 주 주간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 가격은 0.03% 내렸다. 지난주 0.02%보다 하락폭이 조금 커졌다.

서울도 지난주 0.01% 하락에서 이번주에는 -0.02%로 내림폭이 조금 확대됐다. 서울 아파트값은 5월 마지막주에 9주 만에 하락 전환된데 이어 3주째 하락세가 이어졌다.

개발 가능성이 있는 용산은 0.01% 상승세가 이어졌지만 지난주 0.02%보다 상승폭이 낮아졌다. 용산은 5월 넷째 주에 0.05% 상승한 이후 상승폭이 줄고 있다.

이번주 서울의 다른지역은 모두 하락했다.

경기(-0.03%)는 5주 연속 하락을 이어갔으며 인천(-0.05%)은 전주와 같이 하락세가 지속됐다. 

서울의 아파트 매수심리도 5주째 위축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8.8로 지난주 89.4보다 낮아졌다. 6주째 팔자 우위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이 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점수화한 수치로 0~200 사이의 점수로 나타낸다. 100보다 아래로 내려 갈수록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음을 뜻한다.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중과유예에 따른 매물 증가와 금리 인상 등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값이 3주 연속 하락한 가운데 관망세도 오래가고 있다.

수도권의 매매수급지수는 90.8로 100 아래에 머물고 있다. 인천이 92.3, 경기도가 91.6을 나타냈다.

전국의 지수는 93.4로 역시 팔자우위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