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신고 보복 살인’ 김병찬 1심 징역 35년
‘스토킹 신고 보복 살인’ 김병찬 1심 징역 35년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6.16 17:07
  • 수정 2022-06-16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 전 여자친구 A씨 살해 및
스토킹‧주거침입‧특수 감금 혐의
법원,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15년 명령
스토킹 피해를 수차례 신고해 신변보호를 받던 3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이 29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스토킹 피해를 수차례 신고해 신변보호를 받던 3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이 29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김병찬(36)이 1심에서 징역 35년형을 선고받았다.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부장판사 정진아)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김씨에게 징역 35년을 선고했다.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15년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피해자를 살해할 계획이 있었다고 보인다”며 “보복 범죄는 피해자 개인적 법익을 침해하고, 실체적 진실 발견 및 형벌권 행사를 방해하는 것으로 더욱 엄중한 처벌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11월 19일 서울 중구의 한 오피스텔 주차장에서 자신의 전 여자친구인 A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김 씨를 스토킹 행위 등으로 경찰에 신고, 신변 보호를 받던 중이었으며 김씨는 법원으로부터 접근 금지 등 잠정 조치를 받은 상태였다. 김씨는 A씨를 살해하기 전 지속해서 스토킹, 주거침입, 특수 감금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23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범행 방법과 동기, 범행 후 태도를 종합할 때 사회와 격리해 사회와 가정을 보호할 필요성이 있다”며 김씨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