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준, 금리 0.75%p 인상...7월에도 큰 폭 인상 가능성
미 연준, 금리 0.75%p 인상...7월에도 큰 폭 인상 가능성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16 08:46
  • 수정 2022-06-16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3대 지수 상승...나스닥 2.5%↑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P/뉴시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P/뉴시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15일(현지시각)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했다. 3월(0.25%포인트)과 5월(0.50%포인트) 잇따라 금리를 올린 데 이어 3회 연속 인상 폭을 확대했다. 이른바 ‘자이언트스텝(Giant Step)’으로 불리는 금리 0.75%포인트 인상은 1994년 이후 28년만에 처음이다. 

연준은 14일부터 이틀간 진행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이날 미국 기준금리를 기존 0.75~1%에서 1.5~1.75% 범위로 인상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2020년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금리를 0%대로 낮췄다가 2년 만인 지난 3월부터 금리를 올리기 시작했으며 이번에는 더 큰 폭으로 인상한 것이다.

이는 40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물가상승 우려 때문이다.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해 초 1% 대에서 5월에는 8.6%로 치솟았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유가가 급등하고 식량난과 원자재 공급 부족이 이어지는 등 추가 물가 상승 압력 요소도 컸다.

연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엄청난 인명과 경제적 어려움을 야기하며 이는 인플레이션에 추가 상승 압박을 가하고 글로벌 경제 활동에 부담을 준다”며 "중국의 코로나19 관련 봉쇄도 공급망 차질을 악화시킬 가능성이 크다”라고 지적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물가 상승률이 너무 높다”며 “계속되는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파월은 “오늘 관점으로 볼 때 다음 회의에선 50bp(0.5%포인트) 또는 75bp(0.75%포인트) 인상 가능성이 높다”며 7월 FOMC 회의에서도 기준금리 대폭 인상을 예고했다.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인 점도표(dot plot)에 따르면 올해 말 미국 기준금리 수준은 3.4%로 전망됐다.

연준의 금리 대폭 인상에도 불구하고 뉴욕 증시는 상승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이날 전장보다 303.70포인트(1.00%) 올라 3만668.53을 기록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역시 전장보다 54.51포인트(1.46%) 상승한 3,789.99로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도 전장보다 270.81포인트(2.50%) 오른 1만1099.15로 거래를 마쳤다. 

연준의 인플레이션 억제 의지가 강력하다는 점에 시장이 반응했다는 분석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