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청년 31명 ‘기후환경 청년 서포터즈’ 발대식
영등포구, 청년 31명 ‘기후환경 청년 서포터즈’ 발대식
  • 고은성 기자
  • 승인 2022.06.15 19:46
  • 수정 2022-06-15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청년 기후환경 인식 체인지업 사업
기후환경 청년 서포터즈 발대식  ⓒ영등포구청
기후환경 청년 서포터즈 발대식 ⓒ영등포구청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청년들의 기후환경 변화에 대한 인식 개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한 여론조사 기관에서 실시한 ‘기후변화와 지속가능성 관련 인식’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93%가 ‘지구온난화는 인류에 심각한 위협’이라는 데에 동의했다고 한다. 반면 미래세대라고 할 수 있는 30대 이하 청년들의 동의율은 평균보다 다소 낮게 나타났다.

이에 구는 ‘2022 영등포 청년 기후환경 인식 체인지업(Change-UP)’ 사업을 통해 당면한 기후 위기에 슬기롭게 대응하고, 청년들에게는 문제 해결에 대한 참여 기회를 부여해 성숙한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사업은 지난해 서울시 청년정책 활성화 사업으로 채택돼 진행하게 됐으며, 11일에는 청년 31명으로 구성된 ‘기후환경 청년 서포터즈’ 발대식도 가졌다.

발대식은 기후환경 서포터즈 활동 내용 소개와 위촉장 수여, 기후환경 위기 및 환경 전문가 강연과 서포터즈 토의 순으로 진행됐다.

서포터즈는 11월까지 ▲SNS를 활용한 카드뉴스나 기사 및 블로그 게시글 작성 ▲기후환경 정책 아이디어 수립을 위한 포럼 개최 ▲청년 인식조사 ▲친환경 체험프로그램 기획 및 운영 ▲친환경식단 챌린지 및 가이드북 제작 등의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청년 서포터즈 활동이 기후환경 변화에 대한 인식을 개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는 기대와 함께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가겠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