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2022여성친화도시 광역협의체포럼 열어
강원도, 2022여성친화도시 광역협의체포럼 열어
  • 강원=정윤경 기자
  • 승인 2022.06.13 14:02
  • 수정 2022-06-1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활한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 위해
전담인력과 다른 부서와의 협업 필수

 

강원도여성가족연구원은 지난 6월 9일 강원도 여성친화도시 광역협의체와 공동 주관으로 ‘2022강원도 여성친화도시 광역협의체 포럼’을 열었다.  ⓒ강원도여성가족연구원

강원도여성가족연구원은 지난 6월 9일 강원도 여성친화도시 광역협의체와 공동 주관으로 ‘2022강원도 여성친화도시 광역협의체 포럼’을 열었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돌봄 환경 조성’으로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5개 영역인 성평등 추진기반 구축, 여성 경제 사회 참여 확대, 지역사회 안전 증진, 가족친화(돌봄) 환경 조성, 여성의 지역사회 활동역량 강화 중 강원도 기초자치단체에 대한 사전 조사를 통해 결정됐다. 이번 포럼은 타 지역 돌봄 환경 조성 사례 및 공간과 돌봄 환경을 연계하기 위한 다양한 제안을 공유함으로써 완성도 높은 강원도 여성친화도시 추진 역량을 강화할 것을 목표로 했다. 

장미현 젠더공간연구소 소장은 “여성친화도시 돌봄사업은 기존의 돌봄사업들과는 달리 성인지 관점을 어떻게 반영하는가가 중요하다”며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을 원활히 진행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전담인력이 꼭 필요하며 다른 부서와의 협업이 가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의정부시의 돌봄을 공유하는 권역별 여성친화도시 'ON 브릿지’,  광주시의  여성의 사회참여 거점공간과 돌봄을 이어가는 '마을사랑채’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민연경 강원도여성가족연구원 연구위원은 강원도 이 자리에서 “지역특성을 기반으로 기존 인프라를 활용한 공동육아나눔터 공간조성과 돌봄영역 대상자 확대, 성별화 되고 노동환경이 취약한 돌봄종사자, 돌봄활동가들의 노동의질 향상을 위한 환경개선 사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포럼의 좌장을 맡은 신경아 한림대 사회학과 교수는 “여성친화도시는 모든 시민이 참여하여 성평등한 마을을 만드는 것”이라며 “여성과 남성이 함께 공동체를 돌보기위해서는 돌봄에 대한 고정관념을 바꿔야하고  남성의 의사 소통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성친화도시는 단순히 ‘여성’만을 위한 사업이 아닌 ‘노인, 장애인, 아동, 청소년’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도시를 지칭한다. 사회 전체의 돌봄과 안전을 보장하면서 그 혜택이 모든 도민에게 돌아가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2022년 현재 전국 95개 기초자치단체가 지정됐으며 강원도는 18개 시·군 중 2021년도에 지정된 태백시와 홍천군을 비롯하여 춘천시, 원주시, 삼척시, 횡성군, 영월군, 정선군 등 8개 시․군(44.4%)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강원=정윤경 기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