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개딸에 “비호감 지지 활동, 도움은커녕 해 된다” 자제 요청
이재명, 개딸에 “비호감 지지 활동, 도움은커녕 해 된다” 자제 요청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6.09 17:10
  • 수정 2022-06-09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의원실로 첫 등원을 하며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의원실로 첫 등원을 하며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개딸’(개혁의 딸들) 등 강성 지지자들에게 “비호감 지지활동이 저는 물론 민주주의 발전에 도움은커녕 해가 된다”며 자제를 요청했다.

이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주의는 철학과 비전을 제시하고 동의와 지지를 확대해가는 과정’이라는 면에서 네거티브 방식은 효율적이지도 못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하고 싶은 정치는 반대와 투쟁을 넘어, 실력에 기반한 성과로 국민들께 인정받는 것”이라며 “상대의 실패를 유도하고 반사이익을 기다리는 네거티브 정치가 아니라 잘하기 경쟁으로 국민의 더 나은 삶을 만드는 포지티브 정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실에 기초한 토론과 비판 설득을 넘어, ‘이재명지지자’의 이름으로 모욕적 언사, 문자폭탄 같은 억압적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번 계양 보궐선거에서 ‘이재명 지지’ 옷을 입고 행인들에게 행패를 부리다 고발된 신종 흑색선전 수법이 나타났는데, 이것만 보아도 비호감 지지활동이 저는 물론 민주주의 발전에 도움은커녕 해가 됨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은 지지자들을 통해 정치인을 본다”며 “이재명의 동료들은 이재명다움을 더 많은 영역에서 더욱 더 많이 보여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첫 출근길 화환 감사하지만좋은 정치인에 후원을 해주시면 어떨까”

이 의원은 국회 첫 출근길에 개딸이 보낸 화환을 언급하며 “보내주신 화환은 매우 감사했다”면서도 “앞으로는 좋은 정치인들에게 후원을 더 해주시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잠시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권리당원을 한명이라도 더 늘리고 민주당의 가치를 한 사람에게라도 더 알리는 것이 여러분의 정치적 의사를 관철하는 더 효율적인 방법일 것”이라며 “깨어 있는 동료 여러분과 함께 억압의 힘이 아니라 긍정(포지티브)의 힘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가고 싶다”고 얘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