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1000만 초읽기... ‘빙하기’ 한국영화판 녹였다
‘범죄도시2’ 1000만 초읽기... ‘빙하기’ 한국영화판 녹였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2.06.06 15:38
  • 수정 2022-06-08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봉 20일만 900만 관객 돌파

 

영화 '범죄도시2' 출연진이 900만 관객 돌파를 자축하는 모습.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영화 '범죄도시2' 출연진이 900만 관객 돌파를 자축하는 모습.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영화 ‘범죄도시2’가 900만 관객을 넘기며 1000만 관객 돌파 초읽기에 들어갔다.

‘범죄도시2’는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6일 오전 9시 누적 관객 90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5월 18일 개봉 이후 20일만이다. 동시에 3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하며 강력한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1000만 관객을 넘어선다면 ‘범죄도시2’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최초의 1000만 영화에 오른다. 팬데믹 직전 1000만 관객을 돌파했던 마지막 한국 영화는 ‘기생충’(2019)이다.

현충일 연휴인 6일 중 ‘범죄도시2’는 ‘관상’(2013)의 최종 관객수인 913만 5806명을 뛰어넘고 ‘설국열차’(2013)의 935만3799명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화 '범죄도시2'. 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범죄도시2'의 마동석. 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범죄도시2’는 개봉 첫날 팬데믹 이후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성적을 기록했다. 이후 개봉 2일 100만, 4일 200만, 5일 300만, 7일 400만, 10일 500만, 12일 600만, 14일 700만, 18일 800만, 20일 900만 관객 돌파 기록을 세웠다.

‘범죄도시2’의 출연진은 900만 돌파 소식과 함께 관객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출연진 일동은 “팬데믹 이후 이런 따뜻한 성원과 뜨거운 반응은 상상도 못했다, ‘범죄도시2’를 봐주신 관객 여러분들께 너무 감사하고, 아직 못 보신 관객 분들이라면 영화 보시고 올 여름 더위와 스트레스 모두 화끈하게 푸시기 바란다”라고 흥행 소감을 전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영화 '범죄도시2'의 손석구. 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범죄도시2'의 손석구. 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