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위축...매매수급 지수 4주째 하락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위축...매매수급 지수 4주째 하락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03 12:27
  • 수정 2022-06-03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가격 9주만에 하락 전환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아파트값이 9주 만에 하락 전환된 가운데 매매수급지수도 4주 연속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0.2로 지난주 90.6보다 0.4포인트(p) 하락했다.

이 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점수화한 수치로 0~200 사이의 점수로 나타낸다. 100보다 아래로 내려 갈수록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음을 뜻한다.

3월 초 대선 이후 상승세를 보이던 매매수급지수는 지난달 10일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조치 시행 이후 꺾이기 시작해 4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다주택자의 절세 매물이 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규제 완화에 대한 속도 조절에 들어간데다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 등으로 매수자들이 관망하면서 시장에 집을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강남 4구가 있는 동남권의 매매수급지수는 95.1로 지난주(96.5)보다 1.4p 낮아졌다.

지수 상으로는 여전히 서울 5개 권역 중 가장 높지만, 지난주 대비 낙폭은 가장 크다.

이번주 한국부동산원이 조사한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01% 하락해 9주 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서초구와 강남구의 아파트값은 각각 0.01% 상승했으나 매물 증가로 지난주(서초구 0.04%, 강남구 0.02%)보다 오름폭이 둔화됐고, 잠실 일대의 급매물 거래가 늘어난 송파구(-0.01%)는 지난주(-0.01%)에 이어 2주 연속 약세를 보였다.

양천·영등포구 등이 있는 서남권은 지난주(92.3)보다 0.4p 낮은 91.9, 은평·서대문·마포구의 서북권 역시 지난주(86.9)보다 0.4p 낮은 86.5를 기록했다.

서울의 지수 하락으로 수도권 전체의 매매수급지수는 91.6을 기록하며 지난주(91.7)보다 0.1p 낮아졌다.

전국의 매매수급지수 역시 93.9로 지난주(94.0)에 이어 2주 연속 꺾였다.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와 비슷하거나 다소 낮았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4.8, 전국 수급지수는 96.8로 지난주(94.9, 96.9)보다 각각 0.1p 하락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