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이모저모] 조안 리 회고록 '감사' 출판기념회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현장 이모저모] 조안 리 회고록 '감사' 출판기념회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2.06.04 14:08
  • 수정 2022-06-0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열린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조안 리의 회고록 『감사』 출판기념회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이 열렸다.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작가 조안 리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왼쪽부터 이영숙 조안리 작가 가족, 안젤라 CJ엔터테인먼트 미국 대표/ 조안리 작가 가족, 조안 리 작가, 에이미 조안리 작가 가족, 이로사 스타커뮤니케이션 이사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김효선 여성신문 대표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최일도 다일공동체 목사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이경숙 전 아산나눔재단 이사장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조동성 경인방송 회장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이장호 감독과 이연한 OKF 회장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책에 사인하는 저자 조안 리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문정희 시인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조완규 전 서울대 총장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조안 리의 지인 이정실씨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배우 강석우씨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이인정 아시아산악연맹 회장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윤호미 언론인 ⓒ홍수형 기자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여성신문이 '감사의 77년 조안리와의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홍수형 기자
손인춘 인성내츄럴 고문, 전 국회의원  ⓒ홍수형 기자
윤은기 한국협업진흥협회 회장  ©여성신문
윤은기 한국협업진흥협회 회장 ©여성신문
ⓒ홍수형 기자
박은아 부산시 국제관계대사, 전 영국대사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