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추행에 여성 접대부 요구… 성폭력 전력에도 지방선거 출마
강제추행에 여성 접대부 요구… 성폭력 전력에도 지방선거 출마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2.05.26 18:20
  • 수정 2022-05-26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 지방선거 출마자 총 7531명
전과 1건 이상 있는 후보 36.2%
전라북도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18일 전북 전주시 전주동물원을 방문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을 하루 앞두고 투표 독려 홍보 캠페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라북도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18일 전북 전주시 전주동물원을 방문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을 하루 앞두고 투표 독려 홍보 캠페인을 하고 있다. ⓒ뉴시스

6·1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후보 3명 중 1명은 전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제추행 등 성범죄 전력이 있는 후보, 성비위로 논란을 일으킨 후보도 출마했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광역단체장·기초단체장·광역의원·기초의원 후보로 등록한 출마자는 7531명이다. 이 가운데 여성 출마자는 총 2095명(27.8%)으로 각 당이 당헌·당규에 규정한 30% 여성 공천 비율에는 미치지 못했다. 전체 입후보자 가운데 1건이라도 전과가 있는 후보는 2727명(36.2%)이었다. 가장 많은 전과를 가진 후보는 채남덕(무소속) 전북 군산시장 후보와 강해복(무소속) 부산 부산진구의원 선거 후보로 각각 14건의 전과를 보유했다. 채 후보는 사기, 횡령, 음주운전, 상표법 위반 등의 전과가, 강 후보는 운전자 폭행, 재물 손괴, 음주 운전, 상해 등의 전과가 있었다.

SBS 데이터저널리즘팀 ‘마부작침’은 출마자의 전과 기록을 전수조사한 결과, 정당별 전과 후보자 수는 국민의힘 1035명, 더불어민주당 917명, 무소속 618명, 진보당 82명, 정의당 46명, 기타 29명 순이었다.

국민의힘이 43.3%로 음주 전과 비율이 가장 높았고, 무소속 43%,, 더불어민주당 39.6% 순으로 높았습니다. 이 밖에도 폭력(폭행, 치상, 협박, 총포 등)은 10.4%였고 성범죄(추행, 간통, 간음, 음란물 유포 등)은 2%로 7명이었다.

강제추행 전과가 있는 후보로 국민의 선택을 받겠다고 출마했다. 경남 고성군 기초의원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최을석 후보는 강제추행으로 처벌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JTBC에 따르면 최 후보는 지난 2015년 다방 여직원에게 “내가 이장인데 장사하려면 신고를 해야 한다”면서 “몸을 한 번 줘야 장사를 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19년 경북 예천군의회 해외연수 추태로 제명됐던 박종철, 권도식 전 예천군의원은 이번에 무소속으로 재출마했다. 당시 박종철 군의원은 현지 가이드를 폭행했고 권도식 군의원은 여성 접대부가 나오는 술집을 요구해 전국적 공분을 샀다.

앞서 거대 양당은 성범죄를 비롯한 강력범죄를 저지른 후보자는 공천에서 배제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아동 및 청소년 관련 범죄, 도주차량, 음주운전 등 파렴치 범죄 전과가 있는 후보는 공천에서 배제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도 공직선거후보자추천 규정에 병역기피, 음주운전, 세금탈루·성범죄, 부동산투기 등 사회적 지탄을 받는 중대한 비리가 있다고 인정되는 자는 공천에서 제외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