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방선거] 오세훈 “여성·1인 가구 위해 공릉 대학가 주변 CCTV 설치 늘리겠다”
[6·1 지방선거] 오세훈 “여성·1인 가구 위해 공릉 대학가 주변 CCTV 설치 늘리겠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5.21 19:47
  • 수정 2022-05-23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노원구 경춘선 숲길 유세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공식 선거 운동의 첫 주말인 21일 “공릉동 대학가 주변에 1인 가구와 여성들을 위해 폐쇄회로(CC)TV를 많이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여성신문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공식 선거 운동의 첫 주말인 21일 “공릉동 대학가 주변에 1인 가구와 여성들을 위해 폐쇄회로(CC)TV를 많이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여성신문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공식 선거 운동의 첫 주말인 21일 “공릉동 대학가 주변에 1인 가구와 여성들을 위해 폐쇄회로(CC)TV를 많이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울 노원구 경춘선 숲길 유세 차 앞에는 많은 구민들이 모였다. 오 후보는 “공릉동 대학가 주변 CCTV를 많이 달아달라고 하시는데 여기가 밤되면 어둡고 무섭고 범죄 위험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곳에 1인 가구가 많이 사실 것으로 짐작된다”며 “여성 여러분들 불안해하지 않도록 밤길 가면 자동으로 밝아지는 등도 있고 그런 것들 많이 만들어 놓겠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경춘선길 얼마나 자랑스럽게 생각하시는지 혹시 아시나”라며 “십여년전에 경의선•경춘선 숲길 사업을 시작하면서 이렇게 성공적인 작품이 나올 것이라 상상을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년에 이어 오늘도 이곳을 걸으며 노원구민들께 사랑 받는 공간으로 거듭났구나 느꼈다”며 “무한한 자랑거리로 만들어도 되겠다는 자부심이 생겼다”고 얘기했다.

이날 서울 노원구 경춘선 숲길 오세훈 후보의 유세 차 앞에는 많은 구민들이 모였다. ⓒ여성신문
이날 서울 노원구 경춘선 숲길 오세훈 후보의 유세 차 앞에는 많은 구민들이 모였다. ⓒ여성신문

오 후보는 노원구의 노후된 아파트 재건축을 강조했다. 그는 “상계•중계•하계•월계동의 노후 아파트 재건축 추진 열망이 높다”며 “노원구에 임대 아파트 많은데 살만한 곳으로 바꿔서 함께 자랑스러운 공간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노원구, 중랑구, 강북구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25개 자치구 중 1위, 3위, 6위를 차지할 정도로 많다. 특히 노원구는 임대주택 수가 서울에서 두 번째로 많다.

또 “광운대 역세권, 태릉골프장 개발 계획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하자 시민들의 환호가 커졌다. 오 후보는 “역시 박수 소리가 제일 크다. 여러분들의 마음 잘 알겠다”고 답했다.

오 후보는 본격적인 유세 전 공릉동도깨비시장 내 상인들과 주먹 인사를 나눴다.

이후 경의선 숲길을 걸었다. 한 시민은 오 후보에게 “후보님과 같이 사진을 찍고 싶다”며 다가와 사진 촬영을 요청했다. 이후 다른 시민들도 오 후보와 함께 사진을 찍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