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민주당, 개딸 슈퍼챗에 춤추는 유튜버 같아… 복당 안 한다”
양향자 “민주당, 개딸 슈퍼챗에 춤추는 유튜버 같아… 복당 안 한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5.19 15:59
  • 수정 2022-05-1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여성신문·뉴시스
양향자 무소속 의원. ⓒ여성신문·뉴시스

양향자 무소속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며 복당 신청을 철회했다.

양 의원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돌아가려는 민주당은 지금의 민주당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은 민주도 혁신도 없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군대 같다”며 “많은 국민이 우려하는 법안을 172명 국회의원 전원이 발의한다”고 말했다.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강행을 비판한 것이다.

양 의원은 “대선에 패배한 당대표(송영길)이자 586 용퇴를 외쳤던 586 세대 맏형이 사퇴한지 20일 만에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도 반대하지 않는다”며 “패배한 대선 후보(이재명)가 한 달 만에 정계 복귀하고 연고도 없는 지역에 출마하고 보궐 선거 후보가 지방선거 선대 위원장을 맡는 이런 기이한 모습에 박수를 친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방선거 완패를 막으려면 지금이라도 송영길과 이재명 두 분은 사퇴해야 맞다”고 촉구했다.

양 의원은 “민주당은 대선에 패배한 약팀이며 상대보다 지지층이 크지도 두텁지도 않다. 국민이 보기에 국민의힘보다 더 정의롭지도 않다”라며 “그러나 민주당은 스스로 ‘강팀이다. 우리만 옳다’라고 생각한다. 대선 때도 그랬다. 여전히 반성이 없으니 지방선거도 패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고 일갈했다.

이어 “‘개딸(개혁의 딸. 2030 여성 지지자)’의 등장은 고맙고 반가울 수 있으나 신중해야 한다. 지금 ‘개딸’에 환호하는 민주당의 모습은 슈퍼챗에 춤추는 유튜버 같다”라며 “‘처럼회(민주당 강성 초선 의원들이 속한 모임)’와 같은 극단적·교조적 인식을 주는 세력은 외연 확대의 걸림돌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저를 포함해 많은 국민이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뛰었고, 지금도 승리를 바라고 있다. 그러나 지금 민주당은 저를 포함해 당을 걱정하는 수많은 사람들을 적으로 여긴다”며 “송영길과 이재명의 민주당, 처럼회의 민주당이 아닌 다시 국민의 민주당이 돼야 한다. 지금의 민주당에는 내가 돌아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말했다.

양의원은 지난해 8월 보좌진의 성 추문으로 민주당을 스스로 탈당했으나 의혹이 해소됐다는 자체 판단에 따라 지난해 말 복당 신청서를 제출했다. 양 의원은 최근 검수완박 법안에 반대의 뜻을 표명하기도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