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국수도 1만원...식당음식값 오르면서 편의점도시락 매출 '껑충'
칼국수도 1만원...식당음식값 오르면서 편의점도시락 매출 '껑충'
  • 박성희 기자
  • 승인 2022.05.17 13:38
  • 수정 2022-05-17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00원대 가성비 괜찮은 편
직장인 점심 수요 증가
서울 시내 한 CU 편의점에서 소비자가 도시락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시내 한 CU 편의점에서 소비자가 도시락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물가 상승에 따라 칼국수· 설렁탕 등 주요 점심메뉴 가격이 오르면서 편의점도시락 매출이 껑충 뛰고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재택근무를 마치고 사무실로 복귀한 직장인들이 비싸진 식당음식값에 놀라 가격 부담이 적은 편의점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17일 CU에 따르면 일상 회복이 시작된 이달(1~15일) 도시락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8.4% 올라 코로나19 확산 이래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서울시의 경우 사무실이 밀집한 강남구 역삼, 광화문, 여의도 등 오피스가의 매출 신장률은 61.3%를 기록해 평균보다 12.9%p 높았다. 특히 점심시간인 11~14시 사이 발생한 매출이 전체 매출의 59.6% 차지했다.

회사에서 복지 혜택으로 지급하는 식권을 CU에서 사용하는 고객도 전년 동기 대비 74.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값이 오르며 보통 1장 당 8000~9000원인 식권을 식당에서 사용하면 1000~2000원의 차액을 개인이 지불해야 하는 까닭이다.

편의점 도시락이 직장인들의 대안으로 떠오른 이유는 식당음식보다 저렴한데다 품질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CU, GS25, 세븐일레븐 등 주요 편의점의 도시락 가격은 4500~4900원 선. 비싼 것이 5500원 정도다. 개인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비교적 가성비(가격대비성능)가 괜찮다는 평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