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성비위’ 박완주에 “본인이 책임지고 의원직 사퇴해야”
송영길, ‘성비위’ 박완주에 “본인이 책임지고 의원직 사퇴해야”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5.16 18:18
  • 수정 2022-05-16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6일 박완주 의원 성비위 논란과 관련해 “본인이 책임지고 의원직을 사퇴하는 게 마땅하다”고 밝혔다. ⓒ뉴시스·여성신문
6·1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6일 박완주 의원 성비위 논란과 관련해 “본인이 책임지고 의원직을 사퇴하는 게 마땅하다”고 밝혔다. ⓒ뉴시스·여성신문

6·1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6일 박완주 의원 성비위 논란과 관련해 “본인이 책임지고 의원직을 사퇴하는 게 마땅하다”고 밝혔다.

송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비서와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어떤 이유로도 변명하기 어렵다. 정말 송구스럽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4월 말 처음으로 피해자가 (당에 해당 사건을) 제보한 것으로 알고 있고, (당에서는) 신속하게 제명 조치한 것으로 안다”며 “(저는 대표 시절) 양향자 의원 보좌관의 지역구 사무국장의 성 논란이었지만 즉각 조사해 제명 조치했고, 부동산 의혹 문제가 있다는 이유로 (국회의원) 12명을 탈당하라고 요구하는 극단적 조치를 취했다. 이걸 용납할 수 있었겠나”라고 물었다.

앞서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2일 박 의원의 성비위 혐의를 공개하고 제명조치를 결정했으며 민주당 국회의원들은 이날 의원총회를 통해 박 의원의 제명을 정식으로 의결했다. 민주당은 피해자 보호와 2차 가해 방지를 위해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송 후보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등 유독 민주당에서 성범죄 사건들이 많이 발생한다’는 취지의 질문에는 “유독 민주당인지는 모르겠지만 송구스러운 일”이라며 “제가 시장이 된다면 내부의 철저한 문제를 점검하고, 제2의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하겠다”고 답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