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정원’ 걸어볼까...조선왕릉 숲길 9개소 개방
‘신의 정원’ 걸어볼까...조선왕릉 숲길 9개소 개방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5.16 17:40
  • 수정 2022-05-17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17일부터 6월 30일까지
조선왕릉 숲길 9개소 개방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용 가능
ⓒ문화재청 제공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대로 광릉 숲 쉼터, 의릉 산책로, 파주 삼릉, 여주 영릉 숲길 ⓒ문화재청 제공

왕릉 숲길은 도심에서 가까우면서도 ‘신의 정원’이라 불릴 만큼 울창하다. 이 아름다움을 직접 느낄 기회가 열렸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정성조)는 17일부터 6월 30일까지 조선왕릉 숲길 9개소를 개방한다고 밝혔다.

개방되는 조선왕릉 숲길은 구리 동구릉 서울 태릉과 강릉 서울 의릉 파주 장릉 남양주 광릉 남양주 사릉 화성 융릉과 건릉 파주 삼릉 여주 영릉 9개소다.

ⓒ문화재청 제공
구리 동구릉 ⓒ문화재청 제공

특히 올해는 궁과 능을 대표하는 들꽃과 수변식물을 심어 재조성한 구리 동구릉 자연학습장을 새롭게 개방한다. 또, 조선왕릉 숲길을 찾는 관람객의 편안한 관람을 돕기 위해 연산군묘, 서울 선릉과 정릉, 고양 서오릉의 관람 동선과 편의시설 등을 정비 중이다.

숲길 개방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조선왕릉 방문객은 누구나 쉽게 숲길을 이용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각 조선왕릉 관리소에 문의하거나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 궁능유적본부 누리집(royal.ch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