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시가총액 지난 6개월간 1284조 증발
가상화폐 시가총액 지난 6개월간 1284조 증발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14 13:58
  • 수정 2022-05-14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Pixabay

위험자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가상화폐 시가총액이  6개월 사이에 1조달러(약 1284조원) 이상 증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13일(현지시각) WSJ에 따르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지난해 11월 각각 6만7802달러, 4800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13일 현재 최고점에서 58%, 60% 각각 하락했다.

지난 6개월 사이에 암호화폐 시총이 1조 달러 이상 사라졌다. 13일 현재 가상화폐 시총은 약 1조2000억 달러다.

암호화폐는 지난해 테슬라가 15억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을 매수하고, 미국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뉴욕증시에 상장하자 사상최고치를 기록했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주요 코인들은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으로 언급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한국의 테라가 발행한 스테이블코인 테라USD(UST) 가격이 붕괴하며 암호화폐 시장 전체를 끌어내리고 있다.

시총 1위 비트코인은 지난 1주일간 16.54%, 시총 2위 이더리움은 22.96%, 시총 5위 바이낸스코인은 22.23% 각각 폭락했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준은 40년래 최고로 치솟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