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혐오·위안부 비하 발언 김성회 비서관 자진사퇴
동성애 혐오·위안부 비하 발언 김성회 비서관 자진사퇴
  • 김민주 수습기자
  • 승인 2022.05.13 18:33
  • 수정 2022-05-13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뉴시스·여성신문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뉴시스·여성신문

동성애 혐오·위안부 비하 발언 등으로 물의를 빚은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13일 자진사퇴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공지를 통해 “김 비서관은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사퇴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실 비서관급이 낙마한 첫 사례다.

김 비서관은 2019년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성애를 ‘정신병’이라 지칭하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의 배상 요구를 ‘밀린 화대’라고 표현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후 사과의 입장을 밝혔지만 12일 페이스북에 “(조선시대) 결국 여성인구의 절반이 언제든 주인인 양반들의 성적 쾌락의 대상”이라고 적으며 비판받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