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기간제교사 임금 차별없이 지급하라"
법원 "기간제교사 임금 차별없이 지급하라"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13 09:39
  • 수정 2022-05-1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고등법원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임용고시에 합격하지 않은 기간제교사도 교육공무원으로 이들에게 정규교사와 차별 없이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1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8부(이기선 부장판사)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소속 기간제교사 25명이 정부와 서울시·경기도를 상대로 낸 임금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기간제 교원도 교육공무원법상 교육공무원에 해당한다고 봐야 한다"며 "단지 임용고시 합격 여부만으로 기간제 교원과 정규 교원 사이에 교사로서 능력과 자질의 본질적 차이가 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서울시와 경기도가 기간제교사들에게 미지급 임금을 일부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임금 차별로 피해를 본 기간제교사들에게 1인당 위자료 10만원 씩을 지급하도록 명령했다.

재판부는 기간제교사에게는 산정된 호봉을 지급하되 고정급으로 한다는 공무원 보수 규정이 헌법상 평등 원칙 등에 어긋나 위법하다고 인정했다.

다만 재판부는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경우 차별적으로 임금을 지급하도록 정한 공무원 보수 규정을 집행한 것에 불과해 국가배상 책임을 물을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

기간제교사들은 정규교사와 동일한 노동을 하는데도 임금 차별을 받고 있다며 2019년 11월 소송을 제기했다.

정규교사는 1년마다 호봉이 오르는 반면 기간제교사는 재계약을 맺거나 학교를 옮겨 새로 계약할 때만 임금을 올릴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