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00만명... 고아 25만명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00만명... 고아 25만명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13 09:41
  • 수정 2022-05-13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비극적인 이정표"... 조기 게양 지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00만명을 넘었으며 이에 따른 고아가 25만명에 이른다고 abc방송이 보도했다.

미국 언론들은 12일(현지시각)미국에서 코로나19로 누적 사망자가 100만명을 넘겼지만 이 전염병의 확산이 멈추지 않고 있어 앞으로도 추가 희생자들이 계속 나올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오늘 우리는 비극적인 이정표를 남긴다. 100만명의 미국인이 코로나19로 생명을 잃었다"며 전 세계의 미국 정부기관에 조기를 게양하도록 지시했다.

사망자 집계치는 기관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100만명을 넘겼거나 거의 근접한 상황이다.

NBC 뉴스는 이미 지난 4일 자체 집계를 기준으로 100만명을 넘겼다고 보도했고, 미 언론이 가장 많이 인용하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존스홉킨스대학은 각각 99만5천700여명(10일 기준), 99만9천여명(12일 기준)으로 파악하고 있다.

abc 방송은 코로나19로 부모들이 사망하면서 젊은이 25만명 이상이 부모없는 새로운 날들을 맞고 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코로나19로 어린이 25만명 이상이 부모나 1차 보호자를 잃었다고 전했다.

abc는 "코로나 고아, 미국의 숨겨진 통계"를 '훌루(HULU)'와 '나이트라인(Nightline)'에서 특집으로 방송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집계 기관에 따라 시기가 조금씩 다르긴 했지만, 이날 백악관은 공식적으로 100만 명을 넘어섰음을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이날을 "비극적인 이정표"라며 "가족들 저녁 식사상에 100만 석의 빈자리가 생겼다"며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상실"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에는 조기가 걸렸다. 미국 내 모든 연방 건물과 군사기지, 또 미국 밖 대사관과 영사관 등 모든 미국 시설과 미군 기지·함정에는 오는 16일까지 조기가 걸리게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