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등 370만명에 600만~800만원…윤석열 정부, 59조원 추경 '역대 최대'
자영업자 등 370만명에 600만~800만원…윤석열 정부, 59조원 추경 '역대 최대'
  • 박성희 기자
  • 승인 2022.05.12 17:31
  • 수정 2022-05-12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7만 저소득가구엔 최대 100만원, 손실보상 보정률 100%로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정부의 첫 추경안이 역대 최대인 59조4000억원 규모로 편성됐다. 코로나19 방역조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600만원에서 최대 1000만원까지 손실보전금을 추가로 지급한다.

윤석열 정부는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코로나 완전극복과 민생안정'이라는 주제로 출범 이후 첫 추경안을 의결했다. 올 들어 두 번째인 이번 추경은 59조4000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59조4000억원의 추경 재원은 상당부분 올해 예상되는 초과세수를 활용한다. 정부는 53조3000억원 상당의 세금이 더 걷힐 것으로 전망했다. 초과세수 중 9조원은 국채 상환용으로 쓰고, 나머지 44조3000억원에 한은잉여금, 기금 여유자금 등 8조1000억원과 지출 구조조정에 따른 7조원을 더한다는 계획이다.

59조4000억원 중 소상공인과 민생 지원에 36조4000억원, 지방재정 보강에 23조원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 26조3000억원, 코로나 방역체계 보강에 6조1000억원, 삶을 위협 받는 취약계층 지원 등에 3조1000억원을 지출하기로 했다.

방역조치에 따른 손실보상 보정률은 기존 90%에서 100%로 상향한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소기업, 매출액 10억~30억원의 중기업(7400곳) 등을 포함한 370만명에 최소 600만원에서 800만원을 일괄 지급하고, 업종별 특성을 고려해 매출이 40% 이상 감소했거나 방역조치가 이뤄진 중기업은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생활고를 겪고 있는 저소득 취약계층에는 3조1000억원을 투입한다. 저소득 227만 가구에는 가구당 최대 100만원(4인 가구) 상당의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하며, 안심전환대출, 청년·대학생 소액금융, 최저신용자 특례보증 등의 금융지원 3종 패키지 프로그램도 가동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