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민주당, ‘성비위’ 박완주 윤리특위 제소·공식 사과하라”
정의당 “민주당, ‘성비위’ 박완주 윤리특위 제소·공식 사과하라”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5.12 17:18
  • 수정 2022-05-1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비위 의혹으로 당에서 제명된 박완주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성비위 의혹으로 당에서 제명된 박완주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정의당은 12일 성비위 사건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 의원에 대해 민주당이 공식 사과하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할 것을 촉구했다.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우선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취해줄 것을 촉구한다”며 “피해자가 드러나거나 가해자의 가해행위가 가십처럼 떠돌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제명처분은 당원자격에 관한 것일 뿐 국회의원직에 대한 처분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 윤리특위 제소를 통해 성 비위 국회의원에 대한 실질적인 책임을 더불어민주당이 책임 있게 물을 것을 촉구한다. 윤리특위 제소 없는 제명은 꼬리 자르기, 자기 책임 회피”라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의 공식 사과도 촉구했다. 장 대변인은 “최강욱 의원의 부적절한 성 관련 발언, 김원이 의원 보좌관의 성폭행과 2차 가해 및 김원이 의원의 부적절한 발언 등에 연이어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까지 일어났다”며 “성범죄로 정권을 반납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는 태도 이전에 연이은 성범죄로 피해자의 고통을 양산하고 있다는 사실부터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연히 피해자와 분노하는 시민들에 대한 당 차원의 사과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며 “박지현, 윤호중 두 비대위원장을 포함하여 더불어민주당의 당 차원의 공식 사과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보좌진협의회(민보협)는 12일 당내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 “더 큰 성비위 제보도 받았다”며 “어쩌다 우리 당이 이 정도 됐나, 민망하다”고 비판했다. 민보협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최강욱 의원의 발언 문제가 불거진 이후, 많은 제보가 들어왔다. 차마 공개적으로 올리기 민망한 성희롱성 발언들을 확인했고, 더 큰 성적 비위 문제도 제보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민주당은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성비위 사건과 관련해 박 의원을 제명하기로 의결했다. 신현영 대변인은 박 의원의 제명 사실을 공지하고 “송구하다. 국회 차원의 강력한 징계를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