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여가부, 국민 눈높이 맞게 대전환 시도할 시점”
김현숙 “여가부, 국민 눈높이 맞게 대전환 시도할 시점”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5.11 10:48
  • 수정 2022-05-1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여성신문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여성신문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여가부는 새로운 환경에 맞게 대전환을 시도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11일 인사청문회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우리 사회의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젠더갈등을 풀어나가는 데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부처로 탈바꿈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가 당면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정립해 나가겠다”며 “여성가족부 장관이라는 소임을 맡게 된다면 여성가족부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부부처로 새롭게 태어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얘기했다.

김 후보자는 “여성가족부는 그간 호주제 폐지, 경력단절 여성 지원 등 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해 노력했고 성폭력 등 여성폭력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을 높이고, 성폭력범죄 친고죄 폐지, 디지털 성범죄 지원체계 구축 등의 성과가 있었다”면서도 “젠더갈등 해소 미흡,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미온적 대처 등으로 실망을 드린 점 역시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성가족부에 갖고 계신 국민들의 관심과 염려를 잘 알고 있다”며 “새롭게 출범한 윤석열 정부에서 수립한 국정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