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경복고, 성희롱 학생 감싸나...교감 “악의적 의도 없어”
[단독] 경복고, 성희롱 학생 감싸나...교감 “악의적 의도 없어”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5.09 17:41
  • 수정 2022-05-09 22: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 뜻 없이 올린 글...해당 학생 혼란스러워해
추가 가해 학생 추적 쉽지 않아”

서울시교육청 9일 현장 점검
별도 성인지 교육 제공 예정
ⓒ경복고등학교 홈페이지 캡처
경복고등학교 일부 학생이 저지른 인기 아이돌 사건과 관련, 경복고등학교 측이 가해자를 감싸는 언행을 했다. ⓒ경복고등학교 홈페이지 캡처

경복고등학교 일부 학생이 저지른 인기 아이돌 성희롱 사건 관련, 경복고 측이 “(가해 학생은) 악의적 의도로 올린 것이 아니다”, “(성희롱 비판을 받은) 문구는 별 의미가 없지 않냐”라고 밝혔다. 

경복고 교감은 9일 여성신문과의 통화에서 “(성희롱 게시물을 올린) 학생이 악의적인 의도로 올린 것이 아닌데 의도가 왜곡돼 매우 혼란스러워한다. 사실 해당 게시물의 문구는 별 의미가 없지 않냐”고 말했다.

경복고는 지난 2일 개교 101주년 축제를 열었다. 일부 학생들이 이날 공연에 참여한 걸그룹 에스파를 대상으로 SNS에 ‘만지는 거 빼고 다 했다’, ‘섹X'등 성희롱 문구와 멤버들 사진을 올려 비판받았다.

현재 경복고는 SNS에 성희롱 게시물을 업로드한 학생 1명을 확인한 상태이며, 조사 후 선도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추가 가해 학생 조사 상황을 묻자, 교감은 “SNS 내의 일이며 제보를 받는 식으로 조사하고 있어 추적이 쉽지 않다”고 밝혔다.

또 “당시 현장은 그렇게 어지럽지도 않았고, 오히려 질서를 잘 지켰다고 (외부인들에게) 칭찬받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경복고를 대상으로 맞춤형 성인지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 민주시민인권교육과 관계자는 이날 여성신문에 “경복고에서 자체 교육을 했다고 하지만 보다 전문적인 교육을 위해 전문가를 파견할 예정”이라며 “학교와 일정을 논의해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해자의 징계 등에 관련해서는 “학교에서 결정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은 2022-05-10 13:43:23
여성 연예인 사진 SNS에 올리고 '섹스' 언급한 학생 감싸는 학교. 이런 사회 분위기가 N번방을 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