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아파트 화재 할아버지·손자 숨져
영등포 아파트 화재 할아버지·손자 숨져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05 13:07
  • 수정 2022-05-05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서울소방재난본부)
자료(서울소방재난본부)

서울 영등포구 가정집에서 불이 나 70대 할아버지와 7세 손자가 사망했다.

5일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소방서는 전날 오후 9시20분쯤 영등포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불은 약 한 시간여 만인 오후 10시18분쯤 완전히 꺼졌지만, 이 화재로 집안에 있던 70대 남성 A씨와 외손자 B군(7세)이 숨졌다.

화재로 놀란 주민 14명이 대피했고, 추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1차 감식을 마쳤지만 화재원인은 파악되지 않았다. 6일 오전 사망자 부검과 함께 합동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방화 혐의점은 발견하지 못했으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