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원하면 영구 재택도 가능···새 근무제 발표
네이버, 원하면 영구 재택도 가능···새 근무제 발표
  • 박성희 기자
  • 승인 2022.05.04 13:38
  • 수정 2022-05-0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수연 네이버 차기 CEO ⓒ네이버
최수연 네이버 대표 ⓒ네이버

네이버가 오는 7월부터 직원들이 사무실 출근과 재택 근무 중 자유롭게 선택하도록 하는 새 근무제를 도입한다.

네이버는 4일 앞으로 반기에 한번 씩 직원 스스로 근무 방식을 정하는 ‘Connected Work’제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주 3일 이상 사무실에 출근하는 ‘Type O(Office-based Work)’와 원격 근무를 기본으로 하는 ‘Type R(Remote-based Work)’ 방식으로 나뉜다.

네이버는 ‘Type R’을 선택한 경우에도 필요하면 사무실에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공용좌석을 지원한다고 얘기했다. 

네이버 본사  ⓒ네이버
네이버 본사 ⓒ네이버

네이버는 2014년부터 직원들이 업무시간을 자율적으로 운영하게 한 데 이어, 이번 제도로 업무 공간에 대해서도 자율성을 대폭 확대, ‘자율’, ‘책임’, ‘신뢰’에 기반한 업무 문화를 강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개인, 조직의 다양성을 고려하고, 업무 형태가 아닌 실질적인 업무 몰입이라는 본질에 초점을 맞춰 직원들이 일을 가장 잘하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는 근무방식을 설계했다고 덧붙였다.

새 근무제 ‘Connected Work’는 동료, 사용자, SME, 창작자, 사업 파트너들과 긴밀하게 연계해 진행된다는 의미를 담은 것이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는 ‘언제’, ‘어디서’ 일하는가를 따지기보다 ‘일 본연의 가치’에 집중, 신뢰 기반의 자율적인 문화와 최고의 성과를 만들어 왔다”며 “네이버만의 문화를 바탕으로 새로운 근무제를 도입했고, 앞으로도 ‘일의 본질’에 집중해 직원들이 최적의 환경에서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