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다듬기①] '클린뷰티' 대신 '친환경 화장품'
[우리말 다듬기①] '클린뷰티' 대신 '친환경 화장품'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5.02 13:32
  • 수정 2022-05-0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린(clean)’, ‘beauty(뷰티)’ 합성어
'클린뷰티' 뜻 알기 힘들어
'친환경 화장품'으로 바꿔야
화장품 시장에 ‘클린뷰티’라는 용어가 퍼지고 있다. GS, 올리브영 등 화장품 시장을 선도하는 대기업에서 해당 용어를 사용하는 사례도 쉽게 볼 수 있다. ⓒGS, 올리브영
화장품 시장에 ‘클린뷰티’라는 용어가 퍼지고 있다. GS, 올리브영 등 화장품 시장을 선도하는 대기업에서 해당 용어를 사용하는 사례도 쉽게 볼 수 있다. ⓒGS, 올리브영

화장품 시장에 ‘클린뷰티’라는 용어가 퍼지고 있다. GS, 올리브영 등 화장품 시장을 선도하는 대기업에서 해당 용어를 사용하는 사례도 쉽게 볼 수 있다.

클린뷰티는 ‘클린(clean)’, ‘beauty(뷰티)’라는 영어 단어 두 개가 합쳐진 말이다. 유해 성분을 배제하고 환경보호를 고려해 만드는 화장품을 뜻한다. 영어에 친숙하지 않은 이들이라면 이해하기 어려운 말이다. 더불어 ‘클린’이라는 말의 원래 뜻은 ‘깨끗한’이므로 이를 직관적으로 환경보호와 연결하기도 쉽지 않다.

‘클린뷰티’대신 ‘친환경 화장품’이라는 말을 쓰자.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2022년 4월 ‘클린뷰티’의 대체어로 ‘친환경 화장품’을 제시했다.

문체부는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국어원과 함께 외국어 새말 대체어 제공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어려운 외래 용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다듬은 말을 제공하기 위해 국어 유관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인 ‘새말모임’이 대표적이다. 이번 ‘클린뷰티’의 대체어 ‘친환경 화장품’도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결정됐다.

문체부는 4월 8일(금)부터 14일(목)까지 국민 2천여 명을 대상으로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도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71.2%가 ‘클린 뷰티’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클린 뷰티’를 ‘친환경 화장품’으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89.8%가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화장품 시장의 영어 단어 사용은 영어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소비자들을 소외시킬 수 있다. 어려운 영어 단어 대신 쉬운 우리말을 사용하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