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서울 아파트 거래 1236건, 72%↓... 금융위기 때보다 싸늘
3월 서울 아파트 거래 1236건, 72%↓... 금융위기 때보다 싸늘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02 09:09
  • 수정 2022-05-02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아파트 거래도 작년의 반토막
서울 마포구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3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때보다 더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3월 서울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236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3월 거래량 4495건과 비교하면 72.5% 급감했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 8월 이후 5개월여간 하락해 올해 1월 1281건을 기록했다. 이는 통계를 산출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것이며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1월 1344건보다 낮은 수치다.

올해 2월에는 1404건을 기록해 금융위기 당시 거래량을 넘어섰으나 3월에 다시 줄었다.

3월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3만2487건으로 지난해 3월 6만9827건보다 53.5% 축소됐다. 그러나 1월에 2만4465건, 2월에는 2만6232건 등으로 2개월 연속 거래량이 늘었다.

경기도의 경우 3월 아파트 매매거래량이 6190건을 기록해, 1월 4642건, 2월 4537건보다 상승했다. 인천도 3월 거래량이 1296건으로 1~2월 900건대보다 높아졌다.

서울의 거래량 감소는 대출 규제와 금리인상 같은 유동성 축소와 집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이 이어진 여파로 풀이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