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난 배지 떼고 조사 받아… 정호영·김인철 사퇴하라”
윤희숙 “난 배지 떼고 조사 받아… 정호영·김인철 사퇴하라”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4.29 11:27
  • 수정 2022-04-2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 ⓒ여성신문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은 자녀의 ‘아빠찬스’ 의혹이 불거진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김인철 교육부 장관 후보자 등을 향해 “억울하다면 과하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말했다.

윤 전 의원은 지난 28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잘못이 있는지 없는지는 이 이후에 스스로 밝히면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저도 배지 떼고 경찰 조사를 받았다. 장관 자리가 뭐 대단하냐. 본인의 행동이지 금 국민들에게 어떤 의미에서는 희망을 줄 수 있는 것”이라며 “전체 공동체를 위해 조금 더 멋있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두분뿐만 아니라 지금 물의가 되는 분들이 계속 남아서 우기면 국민들한테 희망을 줄까? 이런 느낌이다”라고 덧붙였다.

윤 전 의원은 “(의혹이 불거진 후보자들은) 사퇴 옵션을 생각해보셨으면 좋겠다”며 “우리 사회가 지금 굉장히 특별한 시기를 지나가고 있기 때문에 더 엄격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상처를 너무 많이 받았기 때문에 그걸 치유하려면 엘리트라고 얘기되는 분들이 역할을 하셨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