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박지현 “약속 지킬 시간”
민주당 지도부,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박지현 “약속 지킬 시간”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04.25 19:49
  • 수정 2022-04-26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당 비대위 회의서 당론 채택 촉구
윤호중 위원장 “단식농성하는 분들과 차별받는 모든 분께 미안”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사과 말고 4월 내 제정해야”
박지현(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박지현(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뒤늦게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검찰개혁에 가려진 인권·민생 과제를 챙기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원내지도부에 의원총회를 열고 차별금지법 제정을 당론으로 확정해달라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차별금지법 4월 내 제정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보름째 단식농성 중인 시민단체 활동가들을 언급하면서 “인권활동가들께서 목숨 건 투쟁을 하고 있는데도 국회는 꿈쩍도 안 한다”며 “어떻게 이렇게 비인간적이고 무책임할 수 있는지, 정치는 왜 있는지 회의감이 밀려온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도 남은 임기 동안 평등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했고 이재명 상임고문도 처리하겠다고 했다.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도 지난 3월 20일 기자간담회에서 제정에 나서겠다고 했다. 이제 약속을 지킬 시간”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원내지도부에 “국민의힘과 협의해 법사위(법제사법위원회) 공청회를 개최하고 법안 심의에 착수해달라”고 촉구했다.

윤호중 위원장도 이날 회의에서 “평등법 제정 논의를 힘차게 시작하겠다”며 “단식농성 중인 분들과 차별받는 모든 분께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더 이상 여러분을 외롭게 하지 않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15년 미룬 차별금지법, 4월 내 제정해야” 국회 앞 ‘단식 농성’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2419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차별금지법제정연대가 만든 '평등텐트촌'.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4월 내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11일부터 단식농성 중이다.  ⓒ홍수형 기자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차별금지법제정연대가 만든 '평등텐트촌'.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4월 내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11일부터 단식농성 중이다. ⓒ홍수형 기자

한편 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우리는 (윤호중 위원장의) 사과를 평등법 제정으로 받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민주당이 평등과 포용, 차별과 혐오 중 누구의 편에 설지 지방선거를 앞둔 시민들이 지켜보고 있다. 표심이 두렵다면 평등법 제정을 미룰 것이 아니라 지금 당장 해야 한다”며 “의원총회를 열어 당론으로 채택하고 4월 안으로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