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시장 100% 국민 경선... 송영길‧박주민 기사회생
민주당, 서울시장 100% 국민 경선... 송영길‧박주민 기사회생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4.21 15:03
  • 수정 2022-04-2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뉴시스‧여성신문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뉴시스‧여성신문

더불어민주당은 21일 6‧1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를 100% 국민 경선을 통해 확정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으로 사흘 전 내부적으로 공천 배제를 결정했던, 송영길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이 기사회생한 셈이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이날 국회에서 2시간여 동안 비공개회의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서울시장 후보는 100% 국민 경선으로 결선투표를 실시한다. TV토론은 1회 이상 한다”면서 "전략공관위에서 결정 사항으로 와서 비대위에서 논의됐던 송영길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의 배제 문제는 두 사람에 대한 배제는 없이 포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 대변인은 "22일까지 추가로 후보 영입을 더 하고 적정 숫자를 경선에 포함해서 후보를일정대로 정하는 것으로 했다"고 덧붙였다.

비대위 지도부는 전날 오전과 심야에 걸쳐 긴 회의를 했지만, 송영길·박주민 두 후보 공천 배제와 서울시장 공천 방식을 결론 짓지 못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여러 이견에 대해서는 우리가 충분히 논의했다"며 "비록 송영길 전 대표의 대선 패배 책임 내지는 또 기타 어제 계파 발언 등등에 대해서 이런 지적이 있었지만 현실적인 여건을 감안해서 좀 더 후보군을 넓혀서 하는 것이 더 경쟁력이 있겠다는 판단 하에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공천 신청자가 6명이고 내일까지 후보를 추가로 확보하는 노력까지 하면 최소 6명 '플러스 알파'다. 이들을 다 경선에 참여시킬 수는 없으니, 경선 하기에 적정한 규모의 인원으로 100% 여론조사 경선과 결선투표를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분들 중 경선에 적합한 일정 숫자로 컷오프 하는데, 컷오프 방식을 비대위에서 할 것인지, 또는 전략공관위로 넘길 것인지 등 방식에 대해선 오늘 논의가 안 됐다"며 "우선 추가로 확보해서 아까와 같은 방식으로 후보를 정한다"고 부연했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주민 의원이 7일 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로 등록했다. ⓒ뉴시스·여성신문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주민 의원ⓒ뉴시스·여성신문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 공모에는 송영길 전 대표, 박주민 의원, 김진애·정봉주 전 의원과 김송일 전 전남 행정부지사, 김주영 변호사 등 6명이 입후보했다.

이낙연 전 대표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후보 추가에 대해서는 "여러분들을 접촉할 계획이다. 최종적으로 의사 표시가 안 된 분들은 추가로 접촉 노력을 더 할 것"이라고 애매하게 답변했다. 

100% 국민경선 실시에 대해서는 권리당원 50%, 일반 국민 여론조사 50% 방식은 시일이 촉박한 이유로 들었다. 고 수석대변인은 "권리당원-일반국민 경선은 한번마다 약 4일 정도 시간이 소요된다. 결선까지 가면 8일이 경과되는 문제가 있다. 장점이 있다고 하더라도 현실적으로 굉장히 어렵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