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후보자 “결혼은 암 치료의 특효약” 칼럼 논란
정호영 후보자 “결혼은 암 치료의 특효약” 칼럼 논란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4.12 17:54
  • 수정 2022-04-13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포함한 장관 후보자 8명에 대한 내각 인선안을 직접 발표했다. 사진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당선인 대변인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포함한 장관 후보자 8명에 대한 내각 인선안을 직접 발표했다. 사진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당선인 대변인실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정호영 전 경북대병원장이 “출산은 애국이며 결혼은 암치료 약”이라며 저출산을 여성 탓으로 돌리는 듯한 칼럼을 쓴 사실이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칼럼은 경북대학교병원 외과 교수로 재직할 때 쓴 것이다. 정 후보자는 2012년 10월29일 매일신문에 기고한 ‘애국의 길’이라는 칼럼에서 “지금만큼 애국하기 쉬운 시절도 없다”며 “‘결혼’과 ‘출산’이 그 방법”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결혼만으로도 당장 예비 애국자가 될 수 있고 출산까지 연결되면 비로소 애국자의 반열에 오른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20대 여성 10명 중 겨우 1명이 결혼을 했다는 통계가 과연 맞는지 살펴보면 된다. 거기에다 우울한 이야기가 또 있다”며 “50세까지 한 번도 결혼하지 않은 여성의 비율, 즉 ‘생애 독신율’이란 것이 곧 15%가 될 것이고 가까운 장래에 20%로 올라갈 전망이라고 한다”고 적었다. 이는 출산율이 저조한 원인을 여성에게 돌리는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또 그는 “지난달에는 미국 메릴랜드대 연구팀이 폐암 환자의 경우 배우자가 있는 사람이 독신인 사람보다 훨씬 오래 산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며 “암 치료의 특효약은 결혼이라는 말”이라고 했다. 이어 “이제 온 국민이 중매쟁이로 나서야 할 때다. 그것이 바로 애국”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알려지며 비판이 커지자 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준비단은 지난 11일 설명자료를 내고 “위 기사에서 언급한 기고는 10여년 전 외과 교수로서 저출산 현상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으로 다양한 의견 중 하나로 개진했던 것”이라며 “앞으로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취임하면 저출산 고령화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고민과 검토를 통해 인구 정책을 준비해나가겠다”고 발혔다.

정치권에선 정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발언도 나왔다. 천준호 의원은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할당, 안배가 없다던 윤 당선인의 주장은 사실 친구 알박기를 위한 포석 아니었나, 윤 당선인의 40년 친구라는 정호영 후보자의 부적절한 인식과 표현은 매우 충격적”이라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