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세 송해, 코로나 극복…10일 '전국노래자랑' MC 복귀
95세 송해, 코로나 극복…10일 '전국노래자랑' MC 복귀
  • 박성희 기자
  • 승인 2022.04.06 15:17
  • 수정 2022-04-0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던 방송인 송해가 '전국노래자랑'에 복귀한다. KBS 측은 6일 "송해 선생님이 '전국노래자랑'에 복귀한다"며 10일 방송분부터 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해는 백신 3차 접종까지 마쳤지만 3월 17일 코로나19에 돌파 감염됐다. 이 때문에  '전국노래자랑'은 송해 대신 작곡가 이호섭이 스페셜 MC를 맡아 진행했다.

송해는 1927년생으로 올해 95세다. 우리나라 나이로는 96세인 셈. 그는 현직 최고령 방송인이자 KBS 1TV '전국노래자랑'의 최장수 MC로 많은 국민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전국노래자랑'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2020년 3월부터 스튜디오에서 스페셜 방송을 이어오고 있다.

서울 종로구 낙원동에는 송해길이 조성돼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