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연료비 조정단가 동결... 4월 전기요금 kWh당 6.9원↑
정부,연료비 조정단가 동결... 4월 전기요금 kWh당 6.9원↑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3.29 12:02
  • 수정 2022-03-29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물가상승에 따른 국민생활 안정도모 필요"
한전 경영부담 가중 우려
한국전력공사 ⓒ한전 제공
한국전력공사 ⓒ한전 제공

정부가 전기요금의 핵심 요소인 2분기 연료비 조정단가를 동결했다.

한국전력은 29일 홈페이지를 통해 4~6월 연료비 조정단가를 0원/kWh로 확정했다고 공지했다.

이는 정부가 전날 2분기 연료비 조정단가 적용 유보 의견을 통보한 데 따른 것이다.

다만 기준연료비와 기후환경요금이 상향되면서 다음 달부터 전기요금은 kWh당 6.9원이 오른다.

한전이 산정한 2분기 연료비 조정단가는 33.8원/kWh이다. 한전은 분기별 조정 상한을 적용해 3.0원/kWh 인상안을 지난 16일 정부에 제출했다.

그러나 정부는 이를 수용하지 않고 현재 연료비 조정단가를 유지하도록 했다.

분기마다 정하는 연료비 조정단가는 한국전력이 산정해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하면 산업부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결정한 뒤 다시 통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연료비 조정단가 동결로 당장 가계의 추가 부담은 덜게 됐다. 다만 올해 사상 최대 손실이 예상되는 한전의 경영에는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정부가 연료비를 동결키로 한 가장 큰 이유는 물가 부담 때문이다.

정부는 국제 연료가격 상승 영향으로 연료비 조정단가 조정 요인이 발생했지만,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높은 물가상승률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생활안정을 도모할 필요가 있고 지난해 12월 확정된 기준연료비 및 기후환경요금 인상분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연료비 조정단가를 동결하면서 한전의 경영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한전은 지난해 사상 최대 규모인 5조8601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으며, 최근 연료비가 급등해 전기요금을 대폭 인상하지 않는 한 올해도 대규모 영업손실이 예상된다.

연료비 조정단가 동결에도 전기요금은 다음달부터 일부 인상된다.

전기요금은 기본요금, 전력량요금(기준연료비), 연료비 조정요금, 기후환경요금 등의 항목으로 구성되는데 이 가운데 기준연료비와 기후환경요금이 오르기 때문이다.

정부는 앞서 지난해 말 "4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kWh당 4.9원씩 총 9.8원의 기준연료비를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또 다른 항목인 기후환경요금도 올해 4월부터 2원씩 올리기로 했다.

4월 1일부터 전기요금은 kWh당 6.9원의 인상이 예정돼 있다.

6.9원이 인상되면 월평균 307kWh를 사용하는 4인 가구의 경우 전기요금 부담이 한달에 약 2120원(부가세 및 전력기반기금 제외) 늘어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