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 '부엉이' 디지털 성착취물 감시한다
서대문 '부엉이' 디지털 성착취물 감시한다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2.03.29 14:06
  • 수정 2022-03-2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문구 '디지털 부엉이 감시단' 발대식
청소년 위한 안전한 온라인 환경 조성과
디지털 성범죄 근절 위해 모니터링 활동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디지털 부엉이 감시단’이 2022년 발대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고 28일 밝혔다.

감시단은 작년 10월 서대문구와 관내 청소년시설 관계자, 학부모와 대학생들이 뜻을 모아 ‘청소년을 위한 안전한 온라인 환경 조성과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목표로 출범했다. 올해는 전국 각지에서 참여 희망자들이 모이며 규모가 6배 이상 늘었다.

‘부엉이’란 명칭은 온라인상에서 무분별하게 퍼지는 성범죄물과 청소년 유해물을 부엉이처럼 눈을 크게 뜨고 감시, 고발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감시단은 지난해 말까지 각종 SNS와 인터넷사이트 등 온라인에서 노출되는 성범죄 관련 게시물을 모니터링해 179건을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 유관 기관에 신고했다.

또한 ‘디지털 성범죄 상식알기’ 등의 제목으로 카드뉴스를 만들어 온라인으로 홍보하고 ‘유해물 신고 설명서’ 500부를 제작, 배포했다.

2022년 서대문구 부엉이 감시단 발대식 모습 ⓒ서대문구청
2022년 서대문구 부엉이 감시단 발대식 모습 ⓒ서대문구청

최근 서대문청소년센터 내 스튜디오 ‘눈’에서 열린 온라인 발대식에서 단원들은 ‘디지털 성범죄 완전 OUT’, ‘모두에게 안전한 디지털 문화! 부엉이가 간다’, ‘나쁜 사람들보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등의 다짐의 글을 나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청소년들이 성범죄 없는 안전한 세상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부엉이 감시단의 활동을 적극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