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개월 딸 모텔에 30시간 방치 40대 집행유예
15개월 딸 모텔에 30시간 방치 40대 집행유예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3.21 12:31
  • 수정 2022-03-21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고등법원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15개월 된 딸을 모텔에 이틀 동안 15시간씩 방치해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여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2단독 신용무 판사는 최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유기·방임)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7)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수강 등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책상 위에 젖병과 과자를 놓아 뒀지만, 아동이 너무 어려 혼자 먹을 수 없었고 책상도 손이 닿을 높이가 아니었다”며 “피고인이 기본적인 보호·양육을 소홀히 한 것임이 명백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다만 "피해 아동의 건강에 문제가 없고 전문기관에서 적절한 보호를 받으며 원만하게 생활하고 있는 점, 진술 등에 비추어 피고인에게 정신적 문제가 있어 보이는 점을 양형에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2016년 7월 서울의 한 모텔에서 당시 생후 15개월이었던 자신의 딸과 투숙하던 중 아이를 혼자 남겨두고 30시간 가량 외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이틀에 걸쳐 오전 7시40분쯤 방을 나서 오후 10시40분쯤까지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온종일 아기 우는 소리가 들린 점을 이상하게 여긴 모텔 관리인이 잠긴 문을 열고 들어가 기저귀를 갈아주는 등 아이를 돌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법정에서 ‘딸과 함께 지낼 집을 구하기 위해 혼자 두고 외출한 것이므로 방임 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