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성인지 예산’ 윤석열에 “여성 공격하는 또 하나의 망언”
심상정, ‘성인지 예산’ 윤석열에 “여성 공격하는 또 하나의 망언”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2.28 18:11
  • 수정 2022-02-28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중앙시장 유세 차량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중앙시장 유세 차량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8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성인지 예산 발언과 관련 “여성가족부 폐지, 성폭력 무고죄 강화에 이어 여성을 공격하는 또 하나의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의 말대로라면 국방부의 성인지 예산도 거둬서 북한의 핵 위협을 막자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27일 경북 포항시에서 유세 중에 “우리 정부가 성인지감수성 예산이란 걸 30조 썼다고 알려져 있다”며 “그 돈이면 그중 일부만 떼어내도 우리가 이북의 저런 말도 안 되는 핵위협을 안전하게 중층적으로 막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발언을 두고 윤 후보가 성인지 예산 자체를 모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성인지 예산은 특정한 정책 사업에 따로 편성한 예산이 아니기 때문이다.

심 후보는 “정부 예산에 대한 기초적 이해도 없이 일부 커뮤니티에서나 돌아다니는 잘못된 사실관계와 논리를 여과 없이 차용해 반여성 캠페인에 몰두하는 후보가 과연 제대로 국정을 운영할 수 있을지 심히 우려스럽다”며 “윤 후보는 당장 잘못된 사실을 정정하고, 사과하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