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 만에 복직’ 김진숙 “굳게 닫혔던 문이 오늘 열렸습니다”
‘37년 만에 복직’ 김진숙 “굳게 닫혔던 문이 오늘 열렸습니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2.02.25 18:18
  • 수정 2022-02-2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영도조선소 야드서 명예복직·퇴직 행사
“여러분은 울지 않고 죽지 않는 미래로 당당히”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부산 영도 HJ중공업 사내 단결의 광장에서 복직인사를 하고 있다. 김 위원은 해고 이후 37년이 지나 복직했다. ⓒ뉴시스·여성신문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부산 영도 HJ중공업 사내 단결의 광장에서 복직인사를 하고 있다. 김 위원은 해고 이후 37년이 지나 복직했다. ⓒ뉴시스·여성신문

김진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의 명예복직과 퇴직을 기념하는 행사가 25일 열렸다. 노조활동을 이유로 해고된 지 37년 만이다. 그 사이 회사의 사명은 대한조선공사에서 한진중공업을 거쳐 현재 이름까지 세 번이나 바뀌었다.

이날 부산 영도구 HJ중공업 내 조선소 야드에는 ‘소금꽃나무 김진숙 복직행사’라는 현수막이 걸린 단상이 설치됐다. 김 지도위원은 37년 전 입었던 대한조선공사의 푸른색 작업복 차림으로 단상에 올랐다.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부산 영도 HJ중공업 사내 단결의 광장에서 복직인사를 하고 있다. 김 위원은 해고 이후 37년이 지나 복직했다. ⓒ뉴시스·여성신문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부산 영도 HJ중공업 사내 단결의 광장에서 복직인사를 하고 있다. 김 위원은 해고 이후 37년이 지나 복직했다. ⓒ뉴시스·여성신문

“김진숙에게만 굳게 닫혔던 문이 오늘 열렸습니다. 정문 앞에서 단식을 해도 안 되고 애원을 해도 안 되고 피가 나도록 두드려도 열리지 않았던 문이 오늘에야 열렸습니다.”

김 위원은 지난 37년을 돌아보면서 “검은 보자기 덮인 채 어딘지도 모른 채로 끌려간 날로부터 37년. 어용노조 간부들과 관리자들 수십, 수백 명에게 아침마다 만신창이가 된 채 공장 앞 도로를 질질 끌려다니던, 살 떨리던 날들로부터 37년”이라고 회상했다.

그는 금속노조 조합원들을 향해“오늘 하루가 저에겐 37년”이라며 금속노조 조합원들을 향해 “저의 첫 노조이자 생의 마지막 노조인 금속노조 한진 지회 조합원 동지 여러분. 여러분들의 동지였음이 제 생에 가장 빛나는 명예이고 가장 큰 자랑”이라고 했다. 또 “심진호 집행부와 여러분들의 힘으로 굳게 닫힌 문을 마침내 열어주셨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부산 영도 HJ중공업 사내 단결의 광장에서 복직인사를 하고 있다. 김 위원은 해고 이후 37년이 지나 복직했다. ⓒ뉴시스·여성신문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부산 영도 HJ중공업 사내 단결의 광장에서 복직인사를 하고 있다. 김 위원은 해고 이후 37년이 지나 복직했다. ⓒ뉴시스·여성신문

이어 김 지도위원은 “여러분들은 미래로 가십시오. 더 이상 울지 않고, 더 이상 죽지 않는 그리고 더 이상 갈라서지 않는 이 단결의 광장이 조합원들의 함성으로 다시 꽉 차는 미래로 거침없이 당당하게 가십시오”라고 외쳤다.

특히 경영진을 향해 “단 한 명도 자르지 마십시오. 어느 누구도 울게 하지 마십시오. 하청 노동자들 차별하지 마시고 다치지 않게 해주십시오. 그래야 이 복직은 의미가 있습니다”라며 복받친 듯 소감을 밝혔다.

김 지도위원은 정치인들에게도 당부의 말을 잊지 않았다. 그는 “중대재해처벌법은 하루 6명의 노동자를 죽인 기업주의 목소리가 아니라 유족들의 말을 들어야 합니다 어제 동료가 죽은 현장에 오늘 일하러 들어가는 노동자의 말을 들어야 합니다”라며 “차별하는 사람들의 말이 아니라 성소수자, 이주노동자, 장애인, 여성들 그들이 목숨 걸고 하는 말을 들어야 차별이 없어집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부산 영도 HJ중공업 사내 단결의 광장에서 복직인사를 하고 있다. 김 위원은 해고 이후 37년이 지나 복직했다. ⓒ뉴시스·여성신문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부산 영도 HJ중공업 사내 단결의 광장에서 복직인사를 하고 있다. 김 위원은 해고 이후 37년이 지나 복직했다. ⓒ뉴시스·여성신문

그는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았던 세월, 37년의 싸움을 오늘 저는 마칩니다”라며 “먼 길 포기하지 않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긴 세월 쓰러지지 않게 버텨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다시 정리해고의 위기 앞에 선 태영버스 동지 여러분들 힘내십시오. 끝까지 웃으면서 끝까지 함께 투쟁"이라는 말로 소감을 마쳤다.

김 지도위원은 1981년 대한조선공사에 입사해 1986년 노동조합 활동을 이유로 대공분실로 끌려가는 고초를 겪었다. 같은 해 강제적인 부서이동에 반발해 무단결근을 했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김 위원은 부당해고를 주장하며 지난 37년간 법적 소송과 관계기관의 중재 요청 및 복직투쟁을 이어왔다. 회사는 중앙노동위원회와 부산지법의 해고가 정당하다는 사법부 판결을 근거로, 금속노조는 민주화운동보상심의위원회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복직을 권고했다는 점을 들어 서로의 입장을 고수하며 오랜 기간 복직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