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장 김치’ 썩은 배추 논란… 한성김치 “공장 폐쇄, 뼈 깎겠다”
‘명장 김치’ 썩은 배추 논란… 한성김치 “공장 폐쇄, 뼈 깎겠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2.02.23 13:53
  • 수정 2022-02-2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뉴스데스크 보도 캡처
사진=MBC뉴스데스크 보도 캡처

‘명장김치’로 알려진 김치 업체가 썩은 배추와 무를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법적 처분과 관계없이 해당 공장을 즉시 폐쇄하고 원인 규명에 착수했다”라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치 제조 업체인 ㈜한성식품은 23일 김순자 대표이사 명의로 사과문을 내고 “자회사 ‘효원’의 김치 제조 위생문제와 관련해 소비자 여러분께 깊은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자체정밀점검과 외부 전문가의 정밀진단을 신속하게 실시해 한 점의 의혹과 부끄러움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공장 자체의 영구 폐쇄도 불사한다는 각오로 위생 및 품질 관리체계 전반에 대한 재정비와 신뢰받는 생산체계 혁신을 위해 뼈를 깎는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재발 방지와 신뢰 회복을 통해 재창립의 각오로 거듭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한성식품이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과문.
한성식품이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과문.

전날 MBC는 한성식품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김치 공장에서 변색된 배추와 곰팡이가 핀 무를 손질하는 모습과 완제품 포장김치를 보관하는 상자에 애벌레 알이 붙여있는 모습 등 비위생적인 제조 환경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보도에서 한성식품 측은 “썩거나 먹을 수 없는 부분은 재료 손질 과정에서 전량 잘라내고 폐기했다. 완제품 김치에는 쓰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영상 속 공장은 전체 매출의 10%가 안 되며 현재는 시정조치를 했다”며 “다른 직영 공장 3군데의 제품들은 원재료 보관 창고가 달라 문제가 없다”고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당 공장에 대한 현장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이사는 김치명장 1호로 유명세를 탔으며 2007년 ‘제 29호 대한민국 식품명인’으로 선정됐고, 2017년 정부로부터 금탑산업훈장을 받기도 했다. 

이번 논란으로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정부는 당장에 한성식품 김순자 대표의 식품명인과 식품명장 자격을 박탈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