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기업공개 공모액 20조원... 1년 만에 4배 증가
작년 기업공개 공모액 20조원... 1년 만에 4배 증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2.07 17:22
  • 수정 2022-02-0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IPO 시장동향 분석
코스피 16조·코스닥 3조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지난해 코스피와 코스닥에서 기업공개(IPO)로 모은 자금이 20조원으로 2020년보다 4배 많았다.

7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2021년 IPO 시장동향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89개 기업이 IPO로 코스피·코스닥 시장에서 모은 자금은 19조7084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코스피와 코스닥의 IPO 기업은 각각 14개와 75개, 공모액은 각각 16조3658억원과 3조3426억원 이었다.

70개 기업이 4조5426억원을 모은 2020년보다 334% 뛰었다.

기관투자자의 수요예측 경쟁률은 평균 1193대 1로, 2020년의 871대 1보다 훨씬 더 높아졌다.

기관투자자 간 경쟁이 치열해지며 의무보유 확약 비중도 2020년 19.5%에서 지난해 33.6%로 상승했다. 그러나 외국인 배정 물량 중 의무보유 확약 비중은 국내 기관(37.8%)의 4분의 1 수준인 9.8%에 그쳤다.

배정내역이 증권신고서에 기재된 작년 7월 이후 상장한 49개 기업을 보면 기관투자자 가운데 운용사(펀드) 배정 비율이 55.0%로 가장 컸고, 기타 투자일임업자·저축은행 등 17.0%, 외국인 16.5%, 연기금·은행 8.8%, 투자매매·중개업자 2.6% 순이었다.

일반투자자의 평균 경쟁률은 1천136대 1로 2020년(956대 1)보다 경쟁이 더 치열했다.

지난해 일반투자자의 청약증거금은 784조원(평균 8조8천억원)으로 전년(342조원, 평균 4조9천억원)의 2배가 넘었다.

공모가격 대비 상장일 종가 수익률은 평균 57.4%로 파악됐다.

SK바이오사이언스, 일진하이솔루스, 선진뷰티사이언스, 모비릭스, 레인보우로보틱스, 오로스테크놀로지, 자이언트스템, 해성티피씨, 삼영에스앤씨, 에이디엠코리아, 맥스트, 원티드랩, 플래티어, 브레인즈컴퍼니, 지아이텍 등 15개사는 상장일 공모가의 2배로 시초가가 형성된 뒤 가격제한폭까지 올라 마감하는, 이른바 '따상'을 기록했다.

코스닥 IPO 중 기술성장 등 특례상장은 38개사로 2018년 전체의 30.0%에서 지난해 48.0%로 증가했다. 메타버스와 대체불가토큰(NFT) 등 신기술에 대한 높은 관심에 따라 특례상장 기업 중 IT업종이 증가하고, 바이오업종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금감원은 메타버스 등 신기술·IT업종의 IPO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증권신고서에 산업동향과 위험요소, 사업모델·계획 등이 체계적으로 기재되도록 공시 충실도를 향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