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지난해 5.7% 성장... 37년 만에 최대
미국, 지난해 5.7% 성장... 37년 만에 최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8 12:27
  • 수정 2022-01-28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경기침체에 따른 기저효과
미국 국내총생산 추이 ⓒ미 상무부
미국 국내총생산 추이 ⓒ미 상무부

지난해 미국 경제성장률이 5.7%로 37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폭을 보였다.

미국 상무부는 27일(현지시각)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6.9%로 집계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4분기의 높은 성장세에 힘입어 지난해 한해 성장률은 1984년(7.2%) 이후 37년 만에 가장 높은 5.7%를 기록했다고 AP가 전했다. 

미국 경제는 2020년 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마이너스 성장(-3.4%)한 바 있다. 전년도의 경제침체에 따른 기저효과로 지난해 성장률이 더욱 높게 나타난 셈이다.

부분별로는 민간 소비(연율 7.9%)와 민간 투자(연율 9.5%)가 성장세를 이끌었다. 다만 지난해 4분기만 보면 민간 소비는 연율로 3.3% 증가하는 데 그친 반면 민간 투자는 연율 32%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높은 민간 투자는 소비자들의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기업들이 재고를 급격히 늘린 덕분이며, 재고 증가가 4분기 민간 투자의 71%를 차지했다고 AP는 분석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어 “우리는 마침내 21세기를 위한 미국 경제를 건설하고 있다”며 “20년 만에 처음으로 우리 경제가 중국보다 빠르게 성장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의 성장세가 표면적인 수치에 비해 그리 낙관적이지 않다는 지적도 나왔다. 경제 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미국 금융 담당 분석가 캐시 보스챤치치는 “재고 증가 덕분에 4분기에 깜짝 고성장을 달성하는 등 세부적으로는 그다지 견고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많은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여파를 우려하며 올해 1분기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내리고 있다고 AP 통신이 지적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미국의 2022년 성장률을 4.0%로 제시해 직전 전망치보다 1.2%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