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렌트유 7년 만에 90달러 넘어...우크라이나 사태 영향
브렌트유 7년 만에 90달러 넘어...우크라이나 사태 영향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7 08:37
  • 수정 2022-01-27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Pixabay

우크라이나 사태의 영향으로 유가가 크게 오르면서 브렌트유 가격이 7년 만에 장중에 90달러를 넘어섰다.

26일(현지시간) 북해 브렌트유 3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1.76달러(2%) 오른 배럴당 89.96달러를 기록했다. 브렌트유는 장중 90.47달러까지 상승해 2014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부텍사스유(WTI) 3월물도 1.75달러(2%) 뛰어 배럴당 87.35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장중 87.95달러까지 상승해 WTI도 2014년 10월 이후 최고를 나타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의 군사적 긴장이 계속되면서 유가상승을 부추겼다. 러시아는 미국과 동맹이 러시아의 안보 요구를 받아 들이지 않고 공격적 정책을 계속하면 보복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CIBC프라이빗웰스의 레베카 바빈 애널리스트는 "갈등이 하루라도 소강되고 지나가지 않는다"며 "유가를 끌어올릴 더 많은 것들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골드만삭스는 원유의 공급차질이 발생하지는 않겠지만 에너지 가격의 상승압박이 더 생길 수 있다고 예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