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울어진 타워크레인 해체시작…실종자 수색 일시중지
기울어진 타워크레인 해체시작…실종자 수색 일시중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1 10:21
  • 수정 2022-01-2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층부 해체 후 수색작업 재개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한 수색 작업이 펼쳐지는 가운데 201동 23~38층 바닥슬래브와 외벽이 무너져 내려있다. 건물과 연결된 타워 크레인은 수직에서 15도 가량 기울어져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한 수색 작업이 펼쳐지는 가운데 201동 23~38층 바닥슬래브와 외벽이 무너져 내려있다. 건물과 연결된 타워 크레인은 수직에서 15도 가량 기울어져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광주 화정동 아이파크아파트 붕괴 사고 11일째인 21일 당국이 실종자 수색을 일시 중지하고 타워크레인 해체작업을 시작했다.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는 1200t급 대형 크레인 2대를 이용해 이날 140m 높이의 타워크레인을 해체한다고 밝혔다.

타워크레인이 무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전날까지 쇠줄 고정 작업을 마무리했고 전력 및 동력 연결도 완료했다.

통상 타워 크레인을 조립한 것과 반대 순서로 카운터 웨이트(Counter Weight)를 내리고 탑 헤드(Top Head) 등을 순차적으로 해체한다. 타워크레인 상층부만 해체한 뒤 수색을 재개할 계획이다.

무너진 건물 외벽과 연결된 타워크레인은 10∼15로 각도로 기울어진 상황이다. 사고현장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은 1200t급 크레인 2대를 동원해 타워크레인 기둥은 그대로 두고 27t 무게추 등으로 무거운 상부만 부분 해체하기로 했다.

전문가 논의를 거쳐 타워크레인 반경 79m를 위험 구역으로 정하고 21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대피령을 내렸다. 위험 구역은 타워크레인의 동쪽인 화정아이파크 1단지와 기존에 대피령이 내려진 곳이자 서쪽인 주상복합아파트다. 남쪽에 있는 다른 아파트 신축용 공터, 북쪽에 있는 광주종합버스터미널 주차장 일부도 포함됐다.

이 시간 동안 일대 출입이 통제되며 실종자 수색도 일시 중단된다.

기울어진 타워크레인 상단부를 해체하게 되면 중요한 위험 요인 중 하나가 줄어들어 이르면 다음 주초부터 건물 상층부에 대한 정밀 수색이 가능할 전망이다.

지난 11일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신축 현장에서 39층짜리 건물 23∼38층 일부가 붕괴하면서 1명이 다치고 28∼31층에서 일을 맡았던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지난 14일 지하 1층에서 실종자 중 1명이 사망한 상태로 수습됐으며 남은 5명은 아직 위치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