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잠정 중단활동 재개"...군사적 조치 가능성 시사
북한, "잠정 중단활동 재개"...군사적 조치 가능성 시사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0 09:36
  • 수정 2022-01-20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정치국 "국가, 국익 수호 위해 실제적 행동해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주재하는 김정은 총비서 (사진=조선중앙TV 캡처)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주재하는 김정은 총비서 (사진=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이 2018년 북미 정상회담 개최 이후 중단해왔던 군사적조치를 재개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20일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겸 당 총비서가 참석한 가운데 제8기 제6차 정치국 회의를 열어 미국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회의에서 "미국의 날로 우심해지고 있는 대조선 적대행위들을 확고히 제압할 수 있는 보다 강력한 물리적 수단들을 지체 없이 강화 발전시키기 위한 국방정책과업들을 재포치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우리가 선결적으로, 주동적으로 취하였던 신뢰구축 조치들을 전면 재고하고 잠정 중지했던 모든 활동들을 재가동하는 문제를 신속히 검토해볼 데 대한 지시를 해당 부문에 포치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정치국은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북미 정상회담) 이후 우리가 정세 완화의 대국면을 유지하기 위해 기울인 성의있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군사적 위협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위험계선에 이르렀다"고 평가했다.

정치국은 "국가의 존엄과 국권, 국익을 수호하기 위한 우리의 물리적 힘을 더 믿음직하고 확실하게 다지는 실제적인 행동에로 넘어가야 한다고 결론하였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2018년 4월 남북 정상회담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결정한 '핵실험 및 ICBM 시험 발사 중단'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이번 정치국회의는 새해 들어 연이어 실시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이에 대한 미국의 독자 제재 조치가 발표된 이후 이뤄졌다.

북한이 '미국의 대(對)북한 적대시 정책 철회' 및 미사일 개발 등에 대해 자신들에게만 적용되는 '이중기준' 철회 등이 충족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미국과 관계 개선보다는 자체적 방위력 강화에 무게를 싣는 본격적인 행동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은 지난 5일과 11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으로 12일(현지시각) 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북한 인물들을 독자 제재 대상에 올렸다. 

북한은 14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자신들의 미사일 시험 발사는 정당한 자위권 행사였다며, 이를 이유로 한 미국의 제재 조치에 대해 '명백한 도발'이라고 반발했다.

담화 발표 당일 열차를 이용한 탄도 미사일 시험 발사를 진행했으며 17일에도 단거리 탄도 미사일을 시험 발사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