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북-중무역 41% 감소... 국경 봉쇄 영향
지난해 북-중무역 41% 감소... 국경 봉쇄 영향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19 17:02
  • 수정 2022-01-19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과 중국을 연결하는 압록강대교 위로 북에서 나오는 화물 열차가 단둥역으로 진입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북한과 중국을 연결하는 압록강대교 위로 북에서 나오는 화물 열차가 단둥역으로 진입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지난해 북한과 중국의 무역액이 전년보다 4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소리(VOA)는 19일 중국의 세관당국인 해관총서의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북한과 중국의 무역액은 3억1804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2020년 5억3906만 달러보다 41% 감소한 것이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유행하기 전인 2019년의 북-중 무역액인 27억8902만 달러에 비해서는  88.6% 줄었다.

북한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입을 막기 위해 2020년 1월말 국경을 봉쇄한 뒤 지금까지 2년 가까이 이런 조치가 이어지면서 북중간 무역액도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북-중 교역은 주로 육로가 아닌 해상을 통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중동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 중에서 중국과의 무역액이 줄어든 나라는 북한과 아프가니스탄, 미얀마, 키프로스, 이란, 시리아, 예멘 등 7개 나라였고, 이 가운데 북한의 감소폭이 가장 컸다.

지난해 북-중 무역액을 부문별로 보면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이 2억6016만 달러로, 47% 줄었다.

반면 북한의 대중국 수출액은 5787만 달러로 전년보다 20.7%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 대유행 전이었던 2019년과 비교해 73.1% 감소한 것이다.

지난해 12월 북중 교역액은 5079만 달러로 11월 2660만 달러보다 91% 증가했다.

10월과 11월 두 달 연속 무역액이 줄다가 지난달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12월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은 3504만6000달러로 전 달보다 56% 늘었고 수출은 1574만 달러로 전달 420만 달러보다 네 배 가까이 증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