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예 “김건희 역시 여성혐오 피해자…2차가해 말아야”
신지예 “김건희 역시 여성혐오 피해자…2차가해 말아야”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1.19 15:17
  • 수정 2022-01-19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지예 국민의힘새시대준비위원회수석 부위원장 ⓒ홍수형 기자
신지예 전 국민의힘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 ⓒ홍수형 기자

국민의힘 대선 조직인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에서 이달 초 사퇴한 신지예 씨가 18일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안희정 불쌍하다" 언급과 관련해 "사적인 대화였다고 치부하며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신씨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김씨의 7시간 전화 녹취가 공개되면서 안희정 성폭력 사건에 대해 우리 부부는 '안희정이 불쌍하다고 생각한다'는 발언이 문제가 됐다. 여러 의견이 있다. 공적 인물로서 2차가해라고 하는 판단과 사적인 대화일 뿐이라는 주장이다. 특히 이준석 대표는 2차 가해가 성립될 수 없다고 주장한다"고 지적했다.

신씨는 "후보자 부인과 기자와 나눈 대화다. 사적인 대화였다고 치부하며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면서 "언론에서 해당 발언이 송출되었고 피해자가 사과를 요구함에도 2차 가해가 아니라며 이대로 가만히 아무것도 안한다면, 그것이야말로 2차가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지은씨에게 가해진 폭력은 현재 김건희씨가 받고 있는 폭력과 다르지 않다. 저들은 김건희씨가 쥴리라고 말한다"며 "지금 정치권에서 가장 크게 여성혐오로 피해를 입는 이 중 한 명은 김건희씨다. 대통령 후보자의 배우자마저 여성혐오로 피해를 받는 이 마당에 가해자 안희정을 불쌍히 여기는 일이 정당한 것일까"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건희 씨는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방송된 통화 녹취록에서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먼저 터뜨리면서 그걸 잡자고 했잖아. 아니 그걸 뭐하러 잡자 하냐고"라며 "사람이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해. 난 안희정이 불쌍하더구먼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다"라고 언급했다.

김지은씨는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김건희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한다. 당신들이 생각 없이 내뱉은 말들이 결국 2차 가해의 씨앗이 됐고, 지금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김건희씨는 MBC에 보낸 서면 답변에서 "성 착취한 일부 진보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부적절한 말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