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1인가구 지원, 5년간 5조5000억원 투입”
오세훈 “1인가구 지원, 5년간 5조5000억원 투입”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18 11:20
  • 수정 2022-01-1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범죄·고립·주거안심 4대 분야
대학가 주변 등 CCTV 확대 설치
‘안심마을 보안관’ 51개소 배치
역세권 청년주택 5만7000가구 공급
오세훈 서울시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병상확보 등 코로나19 관련 대책 발표를 하고 있다. 서울시는 급증하는 코로나19 확산세에 대응하기 위해 6곳의 시립병원을 총동원하고 잠실 주경기장 등 4개 권역에 서울시가 운영하는 코로나19 검사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뉴시스·여성신문
오세훈 서울시장ⓒ뉴시스·여성신문

오세훈 서울시장이 1호 공약인 '1인가구 지원'을 위해 앞으로 5년 동안 5조500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안심마을보안관 등 1인 밀집거주지역에 대한 안전망을 강화하고, 역세권 청년주택 등 1인가구 맞춤형 주택을 2026년까지 7만호 이상 공급한다.

오세훈 시장은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기자설명회에서 "139만 1인가구가 홀로 살면서 맞닥뜨리는 현실적인 고통과 불안을 실질적으로 해소해나가겠다"며 "혼자여도 소외받지 않는 서울, 집·건강·생계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1인가구 안심특별시'를 완성해 가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건강안심(건강·돌봄), 범죄안심(범죄), 고립안심(경제적 불안감과 외로움), 주거안심(주거) 등 4대 안심정책에 모두 5조5789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서비스'를 확대하고, 청년 1인가구에게 제철 식재료로 구성된 '착한 먹거리 꾸러미'를 지원한다. '혼밥'을 어려워 하는 중장년층이 함께 음식을 만들고 나누는 프로그램도 확대한다.

1인가구 밀집거주지역에 안심마을보안관을 2026년까지 총 51개소에 확대 배치하고, 골목길 노후 보안등도 스마트보안등으로 전면 교체한다. '안전 도어지킴이' 같이 1인가구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범죄예방장비 지원도 늘릴 계획이다.

높은 주거비로 고통을 받는 청년 1인가구가 임대료 부담없이 장기간 거주할 수 있도록 2026년까지 역세권 청년주택 5만7310호, 청년 매입임대 1만1700호 등을 추가 공급한다. 최소 주거면적을 14㎡에서 25㎡ 이상으로 확대하고 주차 의무비율 도입, 빌트인 가전·가구, 커뮤니티시설 확대 등 청년 1인가구의 수요를 대폭 반영해 주거의 품질도 높인다.

올해 청년·중장년층 등 다양한 세대의 1인가구 뿐만 아니라 다인가구와 함께 어울려 거주할 수 있는 '세대통합형 주택모델'도 개발해 오는 26년까지 총 13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세 집 중 한 집이 1인가구인 시대, 1인가구의 행복이 서울시민의 행복"이라며 "오랜 기간 4인 가구를 기준으로 설계되고 집행됐던 서울시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해 홀로 사는 가구들이 느끼는 고통과 불편을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