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서초 4차산업 칼리지’ 통해 90명 취업자 배출
서초구, ‘서초 4차산업 칼리지’ 통해 90명 취업자 배출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2.01.13 13:16
  • 수정 2022-01-17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전 교육과 구 행·재정적 지원

서울 서초구는 지난해 코로나19 장기화로 꽁꽁 얼어붙은 취업난과 4차 산업 흐름 속에서 ‘서초 4차산업 칼리지’를 운영한 결과, 총 90명의 취업자를 배출했으며, 이 중 10명이 정규직으로 채용됐다고 밝혔다.

‘서초 4차산업 칼리지’는 AI칼리지, 로봇 코딩 칼리지 등 총 7개 사업으로 이뤄져 있으며, 예산 5억여원을 투입, 총 541명이 교육을 받았다.

서초AI칼리지 교육 모습 ⓒ서초구청
서초AI칼리지 교육 모습 ⓒ서초구청

이 중 카이스트와 함께 운영한 ‘서초AI칼리지’는 구의 대표적인 4차 산업 칼리지이다. 이 프로그램은 총 24주로 구성되어 있는데, AI실무 연구진으로 구성된 멘토의 코칭으로 포트폴리오 프로젝트, AI 기업들의 과제 수행 등 기업 실무와 연계해 추진했다. 그 결과 우수성적 수료자 21명이 관련 기업의 인턴으로 채용됐고, 이중 6명이 정규직으로 취업에 성공했다.

작년 서초AI칼리지에 참여해 정규직에 채용된 김산하(서초구 방배동 거주)씨는 “서초AI칼리지에서 무료로 교육 받고, 전문적인 커리큘럼을 받아 관련 경험을 쌓을 수 있었다.” 며 “전문 조교들의 멘토링으로 정규직 취업도 하고, 앞으로 제가 무엇을 할지 방향 설정에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구는 2020년 서울 자치구 최초로 로봇을 실물로 다루며 학습하는 ‘로봇코딩 칼리지’를 비롯해 △사진, 문서 등의 데이터를 인공지능(AI)이 학습할 수 있는 형태로 가공하는 ‘데이터라벨링 교육’ △영상편집스킬이나 현직 크리에이터가 전수하는 홍보 노하우를 교육시키는 ‘미디어크리에이터 양성과정’도 운영하는 등 청년들의 취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였다.

한편 구는 지난해 구글, 로레알 등이 참여한 ‘외국계 기업 취업아카데미’를 비대면으로 운영해 외국계 기업 입사를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맞춤형 취업전략 특강, 기업 인사담당자의 자기소개서 및 이력서 작성법 등을 제공하기도 했다.

올해도 구는 청년들의 취업 지원을 위해 4차 산업 칼리지를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참여인원을 확대해 약 600명이 교육을 받도록 할 예정이다.

천정욱 구청장 권한대행은 “앞으로도 4차 산업 시대 청년 구직자들의 수요와 이들의 꿈이 이뤄지도록 서초구만의 차별화된 취업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