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선사 8년 만에 최대 실적...전세계 LNG선 87% 차지
한국 조선사 8년 만에 최대 실적...전세계 LNG선 87% 차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11 12:41
  • 수정 2022-01-11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 이어 세계 2위...고부가가치 LNG선 78척 중 68척 수주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산 초대형LNG선 ⓒ한국조선해양 제공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산 초대형LNG선 ⓒ한국조선해양 제공

한국 조선사들이 지난해 1700만CGT(표준선환산톤수)넘는 건조계약을 따내며 8년 만에 최대 수주량을 기록했다.

11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4664만CGT로 전년(2390만CGT)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 2013년 6206만CGT 이후 최대 수준이다.

한국은 지난해 전세계 발주량 4664CGT 중 1744만CGT(403척, 37%)를 수주했다. 이는 2013년 1845만CGT 이후 최대 실적으로 2020년의 870만CGT보다 두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강화로 수요가 증가하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경우, 지난해 전 세계 발주량의 87%(78척 중 68척)를 한국이 수주하며 압도적인 경쟁력을 입증했다.

또 한국 조선사들은 1만2000TEU급 이상 대형 컨테이너선의 49%(194척 중 95척)를 수주했다.

중국은 지난해 2286만CGTCGT(927척, 49%)를 수주하며 누적 수주 1위 자리를 차지했고, 일본은 413만CGT(198척, 9%)로 한국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세계의 주요 선종별 발주량은 1만2000TEU급 이상 컨테이너선은 2020년 312만CGT(44척)에서 지난해 1120만CGT(188척)으로 259% 늘었다.

14만m³이상 대형 LNG선은 2020년 428만CGT(50척)에서 지난해 647만CGT(75척)로 51% 증가했다. 

A-Max급 유조선은 2020년 81만CGT(31척)에서 지난해 128만CGT(49척)로 58% 늘었고, 벌크선(Capesize)도 지난 2020년 127만CGT(40척)에서 지난해 263만CGT(80척)으로 107% 늘었다.

반면 초대형 유조선(VLCC)은 2020년 181만CGT(42척) 에서 지난해 142만CGT(33척)로 21% 줄었다. S-Max급 유조선도 2020년 88만CGT(29척)에서 지난해 33만CGT(11척)로 62% 감소했다.

지난달 말 기준 전 세계 수주잔량은 전월보다 23만CGT 줄어든 9020만CGT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한국만 16만CGT 늘어난 2939만CGT를 기록했고 중국과 일본의 수주잔량은 각각 20만CGT, 16만CGT 감소한 3709만CGT, 923만CGT였다.

최근 3년 간 전 세계 누적 선박 발주량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059만CGT였다가 2020년 2390CGT로 22%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해에 각국의 경기 부양책,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 등 영향으로 경기가 회복하면서 발주량도 다시 증가했다.

지난달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전월보다 0.56포인트 오른 154.18포인트를 기록하며 1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으며 이는 2009년 5월 156.58포인트 이후 최고치다. 연초 127.11포인트와 비교하면 27포인트 이상 올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